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가짜뉴스, 언론 공정성 해쳐”…RSF “韓언론자유 亞최고”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 사무총장과 만나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 사무총장과 만나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언론 감시 역할을 맡고 있는 국제기구 ‘국경없는기자회’(RSF) 관계자들과의 접견에서 “생각이 다른 사람들 간의 증오와 혐오, 너무나 빠르게 확산하는 가짜뉴스와 허위정보가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기자회 사무총장과 세드릭 알비아니 동아시아 지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경없는기자회의 노력 덕분에 정치권력으로부터 언론의 자유를 지켜내는 데에는 많은 발전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나는 언론 자유야말로 민주주의의 근간이라고, 또 민주주의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언론이 자유로우면서도 공정한 언론으로서 역할을 다할 때 사회가 건강하게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다만 “언론의 자유를 이렇게 침해하는 것은 언론 자본·광고 자본의 문제, 그리고 또 속보 경쟁, 그리고 서로 아주 극단적인 입장의 대립 등이 공정한 언론을 해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들루아르 총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자유지수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국경없는기자회가 발표하는 언론자유지수에서 한국은 지난 2016년 70위까지 하락했다가 63위(2017년), ,43위(2018년),  41위(2019년) 등으로 회복세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세계 언론자유지수를 나타낸 세계지도를 전달하며 “지난 2년간 한국은 상승 궤적을 그리고 있다. 현재 41위인데 2022년까지 30위권이 될 것”이라며 “한국의 언론 자유 지수는 아시아에서 최고”라고 평가했다. 
 
알비아니 지부장도 “한국 언론 자유 지수가 많이 개선돼 놀랍게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의 언론자유지수 관련 약속을 고맙게 생각하며 최선을 다해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경없는기자회가 한국의 언론자유수호운동을 지지해 주신 점에 감사드린다”며 “언론이 공정한 언론으로서 사명과 역할을 다하도록 하는 데 계속해서 큰 역할을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선언에 대한 한국 정부의 전적인 지지를 세계에 널리 알려주시길 바란다”면서 ‘국경없는기자회의 노력에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경없는기자회가 추진하는 ‘정보와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선언’에 지지 의사를 밝혔다. 또 이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정부 간 협의체인 ‘정보와 민주주의를 위한 파트너십’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 선언은 언론의 자유와 독립, 다양성, 신뢰성을 보장해야 한다는 원칙 및 이를 이행하기 위한 국제논의가 필요하다는 제안을 담고 있다.
 
한국 대통령이 국경없는기자회 대표단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접견은 들루아르 사무총장이 2017년 6월에 이어 지난 6월 공식 서한을 보내 ‘정보와 민주주의에 관한 국제선언’에 대한 지지와 함께 문 대통령과 만남을 요청하며 성사됐다. 이 자리에는 한국기자협회 정규성 회장도 참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