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후 위기는 내 문제" 전세계 릴레이 시위…서울도 5000명 집결

지난 13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 앞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촉구하며 매 주 금요일마다 진행하는 'Fridays for future'(미래를 위한 금요일) 집회에 참가한 스웨덴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모여든 시민들 앞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13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 앞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촉구하며 매 주 금요일마다 진행하는 'Fridays for future'(미래를 위한 금요일) 집회에 참가한 스웨덴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모여든 시민들 앞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기후위기 대응’을 요구하는 첫 대규모 집회가 21일 전국에서 열린다.
27일에는 청소년들이 등교를 거부하고 집회를 열 예정이다.

21일 '기후위기 비상행동' 집회
27일 '청소년 기후행동' 시위엔
1000명 학교 빠지고 참석 예정

 
100여 개 시민‧환경단체 등이 모인 '기후위기 비상행동' 측은 “21일 오후 3시에 서울 종로구 혜화동 혜화역 앞에서 ‘기후위기 비상행동’ 집회를 열고, 정부의 책임감 있는 온실가스 대책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집회는 2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 행동 정상회의를 앞두고 전 세계 환경단체와 시민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는 행사다.
영국에서는 현지시각 20일 오전부터, 미국에서도 20일 오후부터 각지에서 '글로벌 기후 파업(global climate strike)' 이름 아래 단체 행동이 이어진다.
 
국내에서도 21일 오후 서울을 비롯해 인천, 충남 등 전국 각지에서 집회가 예정돼있다. 
21일 예정된 기후위기 비상행동 집회 개요. [기후위기 비상행동]

21일 예정된 기후위기 비상행동 집회 개요. [기후위기 비상행동]

 

종각역에서 '다이-인' 퍼포먼스도

지난 4월 27일 독일 베를린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시민들이 바닥에 드러눕는 다이-인(die-in)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4월 27일 독일 베를린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시민들이 바닥에 드러눕는 다이-인(die-in)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EPA=연합뉴스]

비상행동 측은 "현재 환경단체, 노동단체, 종교계 등 사회 각 분야의 단체와 개인 참여 예정자가 3000명이 넘는다"며 "21일에는 5000여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혜화역에서 오후 3시부터 집회를 연 뒤 종각역으로 행진하고, '다이-인(die-in, 죽은 것처럼 드러눕는 시위 행동)' 퍼포먼스도 펼칠 예정이다.
 
비상행동 측의 요구사항은 세 가지다.
▶대통령이 '기후위기'를 인정하고 '비상'을 선언할 것 ▶온실가스 배출 제로(0) 계획을 수립해 국민과 공유할 것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독립적인 범사회 기구 설립 등이다.
이 중 대통령의 정상회담 참석은 지난 13일 청와대가 발표한 것처럼 이뤄지게 됐다.
 

'기후 침묵' 깨고 농민·노동자·청소년도 나서

지난 5월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524 청소년 기후행동 기후변화 대응 촉구 집회'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는 어린이들. [뉴스1]

지난 5월 2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524 청소년 기후행동 기후변화 대응 촉구 집회'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는 어린이들. [뉴스1]

이번 집회에 참여하는 환경운동연합 측은 “현재 ‘기후 침묵’에 가까운 상황인 한국이 좀 더 ‘기후위기’를 일상적으로 말하고, 대응할 정책을 마련하는 신호탄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환경연합은 “한국은 ‘온실가스 제로’ 계획은 전무하고, 온도 상승 2도로 제한하기 위한 목표도 매우 불충분하다"며 "장기적으로 배출 제로를 달성할 수 있는 과감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권우현 환경연합 활동가는 “현재 국내 온실가스 대응책은 2050년까지밖에 없는데, 사람들의 삶은 2050년 이후에도 지속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후변화는 이제 거대 담론이 아닌 ‘내 문제’"라며 “청소년, 농민, 노동계 등 다양한 영역에서 개인들이 목소리를 낸 만큼, 이걸 바탕으로 정치권도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유지연 시민참여 캠페이너는 "서구권에서는 시민들의 행동이 정부의 어젠다로 이어졌는데 우리나라는 아직 미온적"이라며 "정부와 기업들에 온실가스 배출과 기후위기를 막을 책임 있는 행동 변화를 더 적극적으로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27일 '결석 시위'엔 청소년 1000명 참여

뉴욕에 도착한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AFP=연합뉴스]

뉴욕에 도착한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AFP=연합뉴스]

다음 주 금요일(27일)에는 청소년 기후 행동이 주관하는 ‘기후를 위한 결석시위’가 예정돼있다.
전국 약 1000여명의 학생이 등교를 거부하고 서울 세종로 공원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이들은 앞서 지난 3월과 5월에도 기후변화 대응 촉구 집회를 연 바 있다.
 
청소년기후 행동 측 김보림 활동가는 “청소년들의 목소리로 기후변화 대응에 나서고,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람이 기후위기를 말하는 움직임이 커지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이번 결석 시위는 청소년들의 행동을 '기특하다' 하고 끝날 게 아니라, 결국은 정부가 나서서 ‘온실가스 제로’를 추진해야 한다는 메시지”라고 밝혔다.
 
기후위기 해결을 요구하는 ‘파업’ 형태의 액션은 스웨덴 출신 10대 환경운동가 크레타 툰베리가 시작했다.
턴베리는 지난해 8월부터 ‘기후위기 대응’을 요구하며 매주 금요일마다 등교를 거부하고 스웨덴 국회 앞에서 1인시위를 벌여왔다.
23일 UN 기후 행동 정상회의에서 연설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뉴욕에 도착한 툰베리는 백악관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오바마 전 대통령과 회동을 갖기도 했다.
툰베리는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목소리를 낸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16일 국제앰네스티에서 ‘양심 대사상’을 받았고, 올해 노벨 평화상 후보에도 올라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