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黃 삭발과 게리 올드만…이러니 한국당 더 싫다는 말 나와”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패러디 사진. [사진 민 의원 페이스북]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패러디 사진. [사진 민 의원 페이스북]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삭발 사진이 합성되는 등 희화화되는 것에 대해 “그러니 문재인 대통령도 싫지만 자유한국당은 더 싫다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 대표가 비장한 결의를 하고 삭발까지 했는데 이를 희화화하고 게리 올드만, 율 브리너 운운하는 것은 천부당 만부당하다”라며 이같이 썼다. 이어 “어찌 당이 이렇게 새털처럼 가벼운 처신을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진중하라”며 “이를 조롱하는 국민들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비상 의원총회라도 열어서 당 대표의 결연한 의지를 뒷받침하는 비장한 후속 대책이나 빨리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전날 영화배우 게리 올드만을 합성한 듯한 황 대표의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고 ‘기분도 꿀꿀한 데 이 멋진 사진에 어울리는 캡션을 다는 댓글 놀이나 한 번 해볼까요’라는 글을 남겼다. 또 황 대표는 지난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2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서 참가자들에게 “제 머리 시원한가. 멋있나”라고 물은 뒤 “옛날에 율 브리너라는 사람이 있었다. 누가 더 멋있나”라며 농담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마친 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란히 서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황 대표, 이 부의장, 심재철 의원. [연합뉴스]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18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마친 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란히 서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황 대표, 이 부의장, 심재철 의원.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