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종 차장, 강경화 장관과 불화설에 "제 덕이 부족했다" 몸 낮춰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과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뉴시스]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과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불화설로 논란을 빚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제 덕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몸을 낮췄다. 청와대가 두 사람의 갈등이 “심하지 않다”고 입장을 표명한 지 하루만이다.
 
김 차장은 18일 트위터에 “외교안보라인간의 이견에 대한 우려들이 있는데 제 덕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소용돌이치는 국제정세에서 최선의 정책을 수립하려고 의욕이 앞서다 보니 마음의 여유가 없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제 자신을 더욱 낮추며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종 청와대 외교안보실 2차장이 18일 트위터에 올린 글.[트위터 캡처]

김현종 청와대 외교안보실 2차장이 18일 트위터에 올린 글.[트위터 캡처]

 
강 장관과 김 2차장의 불화설은 지난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통해 공개됐다. 강 장관이 ‘지난 4월에 김현종 2차장과 다툰 적이 있다는데 사실이냐’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다”고 시인한 것이다.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당시 김 2차장이 외교부에서 작성한 문건 내용이 미흡하다며 담당자를 질책하자 강 장관은 ‘우리 직원에게 소리치지 말라’고 대응했다. 이에 김 차장이 "It's my style(이게 내 방식이다)”라고 받아치는 등 두 사람은 한동안 언쟁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위 당국자 간의 갈등이 외부에 공개되면서 논란이 확산하자 청와대도 입장을 내놓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7일 “기사를 보면서 너무 확대해석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며 “지금도 외교부와 안보실 사이에 협의와 논의가 굉장히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안보실은 외교부 없이, 외교부는 안보실 없이 일을 진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