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영어싸움' 인정한 김현종, SNS에 올린 사과글엔

김현종 청와대 외교안보실 2차장은 지난 4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말다툼을 했다는 논란과 관련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제 덕이 부족했다”며 사과했다.

 
김현종 청와대 외교안보실 2차장이 트위터에 올린 글.[트위터 캡처]

김현종 청와대 외교안보실 2차장이 트위터에 올린 글.[트위터 캡처]

 
이 사실이 알려진 것은 지난 16일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4월 대통령 순방 때 김 차장과 다툰 적이 있느냐. 말미엔 영어로 싸웠다는 말도 있지 않은가”라고 묻자 “부인하지 않겠다”며 인정했다. 아래는 이날 영상이다.
 
 
강 장관과 김 차장 사이의 언쟁은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때 벌어졌다고 한다. 사건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대신해 순방 일정을 진두지휘한 김 차장이 외교부가 작성한 문건의 수준을 지적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장이 외교부 직원들에게 언성을 높이자 강 장관이 “우리 직원들에게 소리치지 말라”고 맞받아쳤다는 것이다. 우리말로 하다 막판엔 둘 다 영어로 다퉜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김 차장이 “It’s my style(이게 내 방식이다)”이란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 차장은 18일 오전 11시 30분쯤 트위터에 “외교안보라인 간의 이견에 대한 우려들이 있는데, 제 덕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소용돌이치는 국제정세에서 최선의 정책을 수립하려고 의욕이 앞서다 보니 마음의 여유가 없었던 것 같다”고 적었다. 
이어 “앞으로 제 자신을 더욱 낮추며 열심히 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과 당시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2018년 12월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2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과 당시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2018년 12월 1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2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한편 전날인 17일에는 일부 언론이 청와대 관계자 말을 빌려 ‘일을 하다 보면 조금씩 이견이 있을 수는 있지만, 언론 보도에서 나오는 것처럼 대단히 서로 의견이 달라서 같이 일할 수 없을 정도의 사항은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린다. 지금도 외교부와 안보실 사이에는 협의와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고 안보실은 외교부 없이, 외교부는 안보실 없이 일이 진행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