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이징 올림픽 마스코트는 얼음옷 판다…평창·도쿄와 비교해보세요

 

17일 중국 베이징 아이스하키 경기장에서 공개된 2022년 베이징 올림픽과 패럴림픽 마스코트 빙둔둔(왼쪽)과 쉐룽룽[로이터=연합뉴스]

17일 중국 베이징 아이스하키 경기장에서 공개된 2022년 베이징 올림픽과 패럴림픽 마스코트 빙둔둔(왼쪽)과 쉐룽룽[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이 2022년 베이징 겨울올림픽과 겨울패럴림픽 마스코트를 17일 밤 공개했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베이징 겨울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이날 베이징 아이스하키 경기장에서 행사를 열고 마스코트를 공개했다. 중국 정부는 2008년 여름올림픽에 이어 2022년 겨울올림픽까지 개최함으로써 국제사회에서 스포츠 선진국으로서의 이미지를 굳히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이번 마스코트 선정에도 정부가 특히 공을 들였다는 후문이다. 
 
17일 중국 베이징 아이스하키 경기장에서 공개된 2022년 베이징 올림픽 마스코트 빙둔둔[신화=연합뉴스]

17일 중국 베이징 아이스하키 경기장에서 공개된 2022년 베이징 올림픽 마스코트 빙둔둔[신화=연합뉴스]

 
고민 끝 탄생한 겨울올림픽의 마스코트는 ‘빙둔둔(氷墩墩)’이란 이름을 가진 판다다. 수정과 같이 투명한 얼음옷을 입고 있다. 얼음과 같은 순수함과 강인함, 건강미와 발랄함을 상징한다는 것이 조직위의 설명이다. 이름인 ‘둔둔’에는 두터운 인정이라는 뜻이 포함됐다. 이 마스코트가 열심히 일하고 정직하며 친절한 중국인을 상징한다는 평가도 나왔다. 
 
조직위는 빙둔둔 얼굴 주변의 채색 줄은 경기장의 트랙과 올림픽에서 사용될 5G 기술을 의미하고, 우주인과 비슷한 모습은 미래에 대한 탐구 및 무한한 가능성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17일 중국 베이징 아이스하키 경기장에서 공개된 2022년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마스코트 쉐룽룽[신화=연합뉴스]

17일 중국 베이징 아이스하키 경기장에서 공개된 2022년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마스코트 쉐룽룽[신화=연합뉴스]

 
겨울 패럴림픽 마스코트는 ‘쉐룽룽(雪容融)’이란 이름을 가졌다. 붉은 색 중국 전통 등을 상징화한 캐릭터다. 성이 눈(雪)인 이유에 대해 조직위는 눈과 같은 깨끗함과 아름다움을 상징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이름인 ‘룽룽(容融)’에는 포용과 융합의 뜻을 포함하며 세계 문화 교류, 조화로운 발전의 이념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조직위는 중국에서 전통 등은 수확·축하·따뜻함과 빛을 상징한다면서 2022년 춘절(음력설) 즈음에 개최될 올림픽 기간 명절 분위기를 띄우기 위한 의도도 있다고 밝혔다. 이들 마스코트 이미지가 담긴 올림픽 특허상품은 10월 5일 시판된다. 이후 매월 첫 번째 토요일 온·오프라인에서 새로운 상품들이 출시될 예정이다.
 

IOC "수호랑 가장 인상적 마스코트 1위"

 
강원도가 도 상징 동물을 ‘범이·곰이(사진 아래)’로 바꿨다. 범이·곰이는 2018평창 동계올림픽과·패럴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반다비(사진 위)와 닮은 모습으로 올림픽 이후 수호랑 반다비의 2세가 태어난 것이라고 강원도는 설명하고 있다. [사진 강원도]

강원도가 도 상징 동물을 ‘범이·곰이(사진 아래)’로 바꿨다. 범이·곰이는 2018평창 동계올림픽과·패럴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반다비(사진 위)와 닮은 모습으로 올림픽 이후 수호랑 반다비의 2세가 태어난 것이라고 강원도는 설명하고 있다. [사진 강원도]

 
한편 베이징 올림픽 전 대회인 2018 평창 겨울 올림픽과 겨울 패럴림픽 마스코트는 백호와 반달곰을 형상화한 수호랑과 반다비였다. 평창 올림픽 기간 내내 국내·외 선수들과 팬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평창올림픽 기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조사한 ‘가장 인상적이었던 동계올림픽 마스코트 TOP5’에서 수호랑은 1위를 차지했다. 인기에 힘입어 강원도 의회는 지난 10일 수호랑, 반다비를 인용한 ‘범이·곰이’를 강원도 상징물로 정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공식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이 해변에서 휴가를 즐기는 모습.[사진 IOC 트위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공식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이 해변에서 휴가를 즐기는 모습.[사진 IOC 트위터]

 

도쿄올림픽은 초능력 캐릭터

 

2020 도쿄 올림픽 마스코트인 미라이토와(왼쪽)와 소메이티.[AP=연합뉴스]

2020 도쿄 올림픽 마스코트인 미라이토와(왼쪽)와 소메이티.[AP=연합뉴스]

 
내년 막을 올리는 2020년 도쿄 여름올림픽과 패럴림픽 마스코트는 초능력 캐릭터 ‘미라이토와’와 ‘소메이티’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미라이토와는 초능력을 사용해 어디든 움직일 수 있는 능력을 갖췄고, 소메이티는 벚꽃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분홍색과 흰색으로 구성했고, 자연을 사랑하는 친절한 마음을 지닌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