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성수 “안심전환대출은 '서민형'…주택가격 9억원은 상한선”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디캠프에서 열린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디캠프에서 열린 '핀테크 스케일업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주택금융공사의 안심전환대출이 부자들의 돈벌이 수단이 되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서민형이 맞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디캠프에서 열린 핀테크 스케일업(scale-up) 현장간담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기존 변동금리 또는 준고정금리(혼합형) 주택담보대출 이용자가 최저 1%의 저렴한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상품이다. 시가 9억원 이하의 주택 1채를 보유한 실소유자 중 부부 합산 연봉 8500만원 이하(신혼부부, 다자녀는 1억원 이하)인 경우만 대상으로 한다. 17일 오후 4시 기준 신청 건수는 2만4000건이 넘었다. 대출전환(대환) 신청 금액은 2조8331억원 ,1건당 평균 1억1800만원이다.
 
은 위원장은 ‘시가 9억원 이하’ 기준에 대해 “(주택가격) 9억원은 (안심대출 지원 대상 중) 상한선”이라면서 “지원 대상이 100만명쯤 된다고 생각하는데 9억원 주택을 갖고 대출을 받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되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우리(정부)는 아래(저가주택)서부터 쭉 올라와 지원한다는 개념이므로 서민형이라고 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안심대출은 변동금리가 시장불안 요인이 되니 변동금리를 고정금리로 바꿔주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또 “지금 2만4000명이 신청했는데 평균 대환금액이 1억원 정도 되는 것을 보면 서민이라고 볼 수 있다”며 “여러분이 보면 아니라고 할 수도 있지만 저도 마음속으로 서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금을 깎아주면 해당 안 되는 분들은 왜 나는 안 깎아주냐고 하는데 그렇게 접근하기 시작하면 정부가 할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다”면서 “목표한 부분에 맞춰서 하고 그 부분에서 여유가 생기면 또 다른 부분을 대상으로 정책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