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권 로비 의혹' KT 현직사장 2명 경찰 소환 조사 받아

서울 KT광화문 사옥. [뉴스1]

서울 KT광화문 사옥. [뉴스1]

KT가 전직 정치인에게 자문료를 주고 로비를 시켰다는 의혹을 조사 중인 경찰이 현직 KT사장 2명을 불러 조사했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KT 김인회 경영기획 부문장과 구현모 Customer&Media부문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두 사람은 황창규 KT 회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측근이다 
경찰은 이들이 고문 선임 등의 과정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을 것으로 보고, 이들을 상대로 KT가 전직 정치인 등 정·관계 인사를 고문으로 데려온 과정과 보고체계 및 활동내역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고문으로 선임된 전직 정치인 등도 불러 조사했다. 
 
필요한 경우 경찰은 이들을 추가 소환해 조사할 가능성도 있다. 또 혐의가 상당하다고 판단되면 정식으로 입건해 수사해나간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주요 관련자 및 측근 조사 결과를 정리하는 대로 조만간 황 회장에 대한 대면조사도 고려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KT새노조 등은 황 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배임) 및 뇌물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고발 당시 노조는 “황 회장이 취임 후 전직 정치인 등 권력 주변 인물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해 자문료 등으로 월 약 400만~1300만원을 지급하는 등 20억원을 지출했다”며 로비 의혹을 제기했다.  

 
KT가 지난 2014년부터 올해까지 자문료 명목으로 보수를 지급한 정관계 인사는 14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문 중에는 전직 국회 의원·국회의원 비서관·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경찰관계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에 배당돼 수사지휘가 이뤄졌고, 경찰은 지난 7월 KT광화문 지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