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하루만에···경기 연천서 두 번째 확진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경기 파주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돼지 살처분을 하고 있다. [뉴시스]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경기 파주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돼지 살처분을 하고 있다. [뉴시스]

경기도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 확진됐다. 17일 파주시에서 최초로 관련 질병이 발생한 지 하루만에 두 번째 확진 판정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 경기도 연천군의 돼지 사육농가에서 의심 신고를 접수해 조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해당 질병이 발생한 연천군 백학면 양돈농장은 돼지 4700여마리를 사육중이며, 어미돼지 한 마리가 폐사하자 농장주가 17일 오후 2시경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다. 해당 농장 반경 500m 내에는 2개의 농가가 돼지 4500여 마리를 사육중이며, 반경 3㎞ 이내에는 3개 농가가 8500여마리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 확진되면서 농식품부는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긴급 살처분 등 필요한 방역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또 발생지역인 파주ㆍ연천을 포함해 포천ㆍ동두천ㆍ김포ㆍ철원 등 6개 시군을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해당 지역 내 양돈농가에 대해 당초 내렸던 돼지반출금지 조치를 향후 3주로 연장했다. 
 
이 기간 동안 경기ㆍ강원지역 축사에는 수의사, 컨설턴트, 사료업체 관계자 등 질병치료 목적 이외 출입은 제한된다. 정부는 올해 6월 파주와 연천 등 접경 지역 14개 시ㆍ군을 대상으로 혈청검사를 일제 시행했지만 당시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농식품부는 최초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경기 파주 농장과 가족운영 농장에서 출하된 돼지고기 198마리분을 전량 폐기하는 한편, 사육중인 돼지 4700여마리도 살처분에 들어갔다.
 
세종=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아프리카 돼지열병' 3950마리 살처분…북한서 유입 가능성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