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유가, 사우디 생산 회복 전망에 진정세…WTI 5.7% 하락

압둘아지즈 빈 살만 에너지장관. [AP=연합뉴스]

압둘아지즈 빈 살만 에너지장관. [AP=연합뉴스]

세계 최대 원유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 내 원유시설 피격 사건으로 폭등했던 국제유가가 17일(현지시간) 하락하며 진정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5.7%(3.56달러) 하락한 59.3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1월물도 오후 2시40분 현재 배럴당 6.56%(4.53달러) 떨어진 64.4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WTI 10월 인도분은 전날 14.7% 폭등, 2008년 12월 이후 약 11년만에 '퍼센트 기준, 하루 최대폭' 상승을 기록했다. 브렌트유도 전날 역대 최고 수준인 19.5%까지 오르기도 했었다.
 
미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 에너지장관은 이날 "피격으로 생산 중단된 원유 물량 가운데 약 50%의 생산을 회복했다"면서 9월 말까지는 생산이 완전히 정상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고객사에 대한 원유공급도 이미 피습 이전의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압둘아지즈 장관은 강조했다.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전망됐던 원유시설 정상화도 2~3주 내에 가능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사우디의 고위 관리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 14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원유시설 2곳은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은 뒤 가동을 일시 중단했으며, 하루 평균 570만 배럴가량의 원유생산이 차질을 빚었다. 이는 사우디 하루 산유량의 절반이자, 전 세계 산유량의 5%에 해당한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1%(1.90달러) 오른 1,513.40달러를 기록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