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담적병, 역류성식도염과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원인 가능성"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은 다양한 소화기 관련 질환을 앓고 있다. 그 중 대표적인 질환이 바로 역류성식도염과 과민성대장증후군이다. 이 질환들은 치료가 쉽지 않고 재발이 잘되는 대표적인 소화기질환이다.

역류성식도염이란 하부식도괄약근의 기능 저하로 위의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해 식도에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목 이물감, 가슴쓰림 등 증상이 수반된다. 역류성식도염 증상이 지속되면 궤양이 생겨 식도가 좁아지는 식도협착이 생길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과민성대장증후군도 치료가 까다로운 질환이다. 다른 질환적인 이상 없이 대장 근육의 과민해진 수축 운동으로 인해 야기되는 각종 기능 장애 증상을 총칭하는 말이다. 소화기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의 약 28%가 과민성 대장증후군으로 진단될 만큼 흔하게 발병되고 있으며 복통, 복부팽만감, 잦은 설사와 변비를 비롯한 배변 장애 등의 증상이 수반된다.

부천 으뜸한의원 박지영 원장(한의학박사. 사진)에 따르면, 특별한 원인 질환 없이 지속되는 역류성식도염이나 과민성대장증후군은 한의학적으로는 담적이 유발하는 담적병이 원인일 수 있다고 한다.

담적병(痰積病, 담적증)은 ‘담적증후군’으로도 불리는데, 위장 외벽 간질층에 쌓여 굳어진 노폐물인 담적(痰積)으로 인해 야기되는 각종 증상을 일컫는 말이다. 담적으로 담적병이 발병하면 위장 기능이 저하되어 만성소화불량, 복통, 설사, 변비, 복부 팽만감과 복통, 목이물감, 역류성식도염, 과민성대장증후군 등의 소화기증상이 유발된다. 담적이 초기에 제거되지 않으면, 담적 독소가 혈관과 림프액을 타고 퍼지면서 만성피로, 두통, 불면증, 어지럼증, 어깨 결림, 여성의 경우 심한 생리통, 생리불순, 갱년기 증상 등 전신 증상이 유발될 수 있다.

담적병(담적증)은 위장 외벽에서 비롯된 기능적인 문제로 내시경이나 초음파, CT 등 각종 병원 검사로는 진단이 어렵다. 담적병 증상이 의심된다면 자가진단으로 확인해보고 관리하는 것이 좋다.

담적병 증상으로 첫째, 소화기에서는 △명치와 배꼽 사이가 더부룩하고 덩어리처럼 딱딱한 것이 만져진다 △속이 자주 메슥거리고 울렁거리고 차만 타면 멀미를 한다 △트림이 수시로 나고 복부가스가 자주 찬다 △설사와 변비 등이 반복된다 △명치통증이나 명치 위, 아래 통증이 있다.

둘째, 신경계 증상은 △머리가 무겁고 원인을 알 수 없는 두통이 잦다 △어지러움증을 자주 느낀다 △가슴이 답답하면서 심장이 두근거린다 △불면증 증상이 나타난다.

셋째, 순환계 증상으로는 △신장 기능은 정상인데 얼굴이나 손발이 잘 붓는다 △어깨가 잘 뭉치고 오른쪽옆구리통증, 왼쪽옆구리통증이 있다 △항상 몸이 무겁고 피곤한 만성피로 증상이 있다 △눈이 건조하고 침침한 안구건조증 증상이 있다.

넷째, 비뇨생식기계 증상으로는 △소변량은 적은데 자주 마렵다 △남성의 경우 `성욕이 감소하고 성 기능이 떨어진다 △여성의 경우 냉대하가 많고 질염과 방광염에 자주 걸린다. 이들 증상 중에서 5가지 이상에 해당된다면 담적병(담적증)을 의심하고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박지영 원장은 “담적병은 진단이 어려운 만큼 치료도 쉽지 않아 보통은 소화불량 정도로 생각하다가 한의원에 내원했을 때에는 이미 증상이 상당히 경과한 경우가 대부분이라, 치료기간도 6개월 이상이 요구된다”면서, “담적 초기 증상이라면 식습관과 생활관리로 개선이 가능하지만, 이미 한참 진행된 상태라면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전신에 퍼진 담적 독소를 제거하면서 위장의 기능과 각 장부의 균형을 회복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담적병(담적증후군) 치료방법으로 한의학에서는 체내 소실된 진액을 보충하면서 위장 기능을 회복하기 위한 치료법으로 체질과 증상에 따라 한약을 처방한다. 또한 약침과 침, 온열치료 등이 병행되면서 기혈순환을 도와 각 장부의 균형을 바로잡고 인체의 질병 저항력을 높이면서 재발을 방지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담적병의 원인은 불규칙적인 식사습관, 인스턴트 식품과 자극적인 음식, 과도한 음주와 흡연, 스트레스 등이 있다. 따라서 담적병을 예방하고 또 치료하기 위해서는 평소 영양적으로 균형 잡힌 건강한 식단을 유지해야 하고, 가벼운 유산소 운동과 건전한 취미생활을 유지하면서 위장의 부담을 줄이고 스트레스를 관리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