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시간 도심 누빈 70kg 멧돼지…순찰차 들이받은 후 행방 묘연

울산 도심에 나타난 멧돼지. [사진 울산지방경찰청]

울산 도심에 나타난 멧돼지. [사진 울산지방경찰청]

17일 새벽 울산 도심에서 멧돼지 1마리가 나타났다가 사라지기를 반복해 경찰과 유해조수 기동포획단이 애를 먹었다. 현재 해당 멧돼지는 순찰차를 여러 차례 들이받은 후 도주해 행방이 묘연하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2분 남구 태화로터리인근에 멧돼지 1마리가 돌아다닌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출동한 경찰은 태화로터리에서 900m가량 떨어진 한 고등학교 인근에서 멧돼지를 발견했으나 멧돼지는 그대로 도주했다.
 
이후 멧돼지는 고등학교에서 700m 떨어진 태화강변 번영교 인근 쇼핑몰 세이브존 근처로 갔다가 남구 도심쪽으로 이동했다.  
 
10분뒤 세이브존에서 1.2㎞가량 떨어진 달동 뉴코아아울렛 인근에 멧돼지를 봤다는 주민 신고가 들어왔다.
 
그사이 멧돼지는 2km를 이동했고 추격하던 순찰차에 발견됐다. 경찰은 멧돼지를 향해 공포탄을 발사했으나 다시 또 달아났다.  
 
7분 뒤 순찰차와 맞닥뜨린 멧돼지는 차를 여러 차례 들이받았다. 이 때문에 순찰차 앞부분이 파손됐다. 이후 멧돼지는 보이지 않았다.  
 
포획단 관계자는 "60∼70㎏ 정도 나가는 멧돼지로 먹이를 찾아 내려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