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시 태어나도 한센인과 함께 하고파”

마리안느(왼쪽 세번째)·마가렛 간호사가 지난 13일(현지 시각) 오스트리아 요양원에서 김영록 전남지사(맨 왼쪽)와 만났다. [사진 전남도]

마리안느(왼쪽 세번째)·마가렛 간호사가 지난 13일(현지 시각) 오스트리아 요양원에서 김영록 전남지사(맨 왼쪽)와 만났다. [사진 전남도]

한센병 환자들을 치료하는데 평생을 바친 ‘소록도 천사’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가 오스트리아 고향 땅에서 “다시 태어나도 한센인과 함께하겠다”는 소망을 전했다.
 

김영록 지사, 마리안느·마가렛 예방
전남도-오스트리아 티롤 MOU도

이들은 지난 13일(현지시각) 오스트리아 티롤 주 인스브루크 요양원에서 유럽을 순방 중인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만났다. 마리안느 스퇴거(85) 간호사는 김 지사와의 면담에서 “이곳까지 찾아와주고 관심을 가져줘 고맙다”며 “소록도에서 환자들과 보냈던 생활이 그립다”고 했다. 마가렛 피사렉(84) 간호사는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어 김 지사와 긴 대화를 나누지는 못했지만 “찾아줘서 고맙다”는 뜻을 전했다.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는 각각 1962년, 1966년 전남 고흥군 소록도를 찾아 약 40년간 한센병 환자를 치료했다. 한센병은 ‘문둥병’으로 불리며 의료진조차 환자와 접촉을 꺼리던 질병이다. 이들은 2005년 고국으로 돌아갈 때까지 한센병 환자를 헌신적으로 돌봐 ‘현대판 나이팅게일’로 불린다.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는 김 지사 일행과 함께 한 자리에서 “다시 태어난다 해도 똑같은 선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소록도를 떠날 때 아무런 보상도 원하지 않고 직접 쓴 ‘편지 한장’만 남겼었다.
 
두 간호사가 떠난 지 10년이 넘었지만, 먼 나라 외딴 섬에서의 헌신과 희생정신은 여전히 회자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고흥군 녹동고 학생 250명이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손편지 500통을 교황청과 노벨상추진위원회에 보냈다. 2017년 4월에는 두 사람의 삶이 다큐멘터리 영화로 제작돼 국내에서 개봉되기도 했다. 나이팅게일 탄생 200주년인 2020년을 앞두고 두 사람에 대한 노벨평화상 추천 작업도 진행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2년 전 ‘마리안느·마가렛 노벨평화상 추천위원회’가 발족해 100만인 서명 운동이 진행 중이다. 국제적으로는 지난 6월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가 보여준 헌신적인 삶은 전남도와 그들의 고향인 티롤 주간 우호 교류로도 이어졌다. 김영록 지사는 최근 티롤 주 군터 플라터 주지사와 회담을 갖고 신재생에너지와 관광산업 등 교류를 위한 우호 교류 의향서를 체결했다. 김 지사는 회담에서 “전남도와 티롤 주가 우호를 맺게 된 것은 두 분이 만들어준 인연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했다.
 
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