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태일 열사 추억 어린 대구집, 시민 손으로 기념관 만든다

16일 대구 중구 남산로8길 25-16 한옥. 전태일 열사가 1963년 가족과 함께 1년여를 살았던 집이다. ‘전태일의 친구들’은 17일 이 주택을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김정석 기자

16일 대구 중구 남산로8길 25-16 한옥. 전태일 열사가 1963년 가족과 함께 1년여를 살았던 집이다. ‘전태일의 친구들’은 17일 이 주택을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김정석 기자

16일 오후 대구 중구 남산로8길 25-16. 좁은 골목에 기와지붕을 한 한옥 한 채가 있다. 한옥 마루에선 노부부가 소반 하나를 사이에 두고 대화를 나누며 점심을 하고 있었다. 방수포가 덮인 지붕에는 낡고 금 간 기왓장이 드러나 있고, 벽 곳곳엔 칠이 벗겨져 있었다. 언뜻 봐도 오랜 세월을 견뎌왔다는 걸 느끼게 한다. 이곳은 대구에서 태어난 전태일(1948~70·동상) 열사가 서울에서 살다 대구로 돌아와 1년여를 살았던 집이다. 1963년, 그의 나이 15세 때였다.
 

10대 시절 가족과 살던 남산동 집
시민단체 회원 500여 명 모금 동참
5억원에 사들여 전시관 등 꾸미기로
열사 50주기인 내년 6월 매입 완료

70년 11월 13일 22세 나이로 노동자 권리보장을 외치며 분신한 전태일 열사는 48년 8월 26일 대구 중구 남산동 50번지에서 태어났다. 이 생가는 도로에 편입되면서 지금은 흔적조차 없다. 전 열사는 6세 때인 54년 사업에 실패한 아버지를 따라 상경하면서 대구를 떠났다. 서울에서 남대문국민학교를 다니다 중퇴하고 62년 대구로 다시 내려와 큰집에서 더부살이하며 생계를 이어갔다.
 
전 열사 가족이 다 함께 이 집에 살게 된 건 63년이다. 전 열사는 집 근처에 있는 청옥고등공민학교(현 명덕초등학교)를 다녔다. 고(故) 조영래 변호사가 쓴 『전태일 평전』엔 전 열사가 이 학교에 다니던 때를 ‘내 생애에서 가장 행복했던’ 시절로 꼽았다고 나온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전 열사는 형편이 어려워지자 그해 12월 학교를 그만뒀다. 이듬해인 64년 초 어머니가 식모살이하러 서울로 떠났고, 전 열사도 막냇동생 순덕을 업고 어머니를 따라 서울로 올라갔다. 이후 전 열사는 서울 평화시장 의류제조회사 수습공, 구두닦이, 재봉사 등을 전전하며 일했다. 고향엔 다시 돌아오지 못했다.
 
전태일

전태일

지금 집 주인인 최용출(69)씨는 이 집에서 54년을 살았다고 한다. 전 열사가 집을 떠난 뒤부터 이곳에서 살았지만, 전 열사나 그의 가족을 만난 적은 없다. 집이 워낙 낡아 점점 생활하기가 어려울 정도지만 그는 집을 지켜왔다고 한다.
 
최씨는 “8년 전 이 집을 떠나 새집으로 이사하려 했으나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태삼(69)씨가 내가 떠나면 집이 허물어질 수 있다며 간곡하게 이사를 말린 데다, 나도 역사적 공간이 사라질 수 있다는 생각에 집을 팔지 않고 불편을 감수하며 계속 살았다”고 말했다.
 
이곳은 앞으로 전태일 기념 공간으로 거듭난다. 전 열사의 삶을 기리기 위해 구성된 사단법인 ‘전태일의 친구들’이 ‘대구 전태일 기념관’으로 만들기 위해 17일 최용출씨 부부와 집 매매 계약을 한 것이다. 계약에는 전태삼씨가 참석했다. 대구시민 5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는 전태일의 친구들은 지난 3월 창립 후 기금 1억원가량을 모았다. 계약금 10%를 낸 뒤 전 열사 50주기인 내년 6월까지 잔금을 모두 치러 최씨 집 매입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대지 200㎡가량인 이 한옥의 매매가는 총 5억원으로 알려졌다.
 
전태일 기념관 조성계획은 매매 완료 후 마련될 예정이다. 전태일의 친구들은 전 열사가 살았던 당시의 모습을 재현하고 일부 시설을 전시관과 노동인권센터, 노동교육공간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