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펀드 ‘마지막 퍼즐’ WFM 전 대표 귀국…검찰 소환조사

조국 법무부 장관이 윤모 총경과 회식 자리에서 찍은 사진. [사진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윤모 총경과 회식 자리에서 찍은 사진. [사진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실]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36)씨가 실질적 대표로 있었던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투자한 회사 더블유에프엠(WFM) 전 대표 우모(60)씨가 17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우씨는 조 장관이 투자한 사모펀드가 논란이 되자  조범동씨 등과 함께 지난달 해외로 출국했다가 마지막으로 귀국했다고 한다. 우씨는 금융업계에서 ‘코스닥 큰손’으로 불리는 인물로 조씨에게 자금을 대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우씨와 함께 해외로 도피했던 조씨는 14일 체포된 뒤 16일 구속됐다.
 

조국 5촌 조카와 주가조작 의혹
검찰, 큐브스 전 대표 정모씨 체포
조국· 윤 총경 사진촬영 의심 인물
WFM은 큐브스에 8억원 투자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우씨를 불러 조씨와 함께 주가 조작을 시도한 혐의 등을 추궁했다. WFM의 최대주주였던 우씨는 2017년 10월 코링크PE에 WFM 주식 90억원어치를 팔았다. 또 80억원으로 코링크PE가 운용하는 배터리펀드에 재투자했다. 코링크PE는 배터리펀드에 투자받은 돈으로 WFM 주식을 추가 매입해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WFM은 조 장관의 아내인 정경심(57) 교수에게 자문료 명목으로 월 200만원씩 7개월간 1400만원을 지급한 회사다.
 
우씨가 코스닥 상장사인 WFM의 주식을 포기하고 대표직까지 코링크PE 측에 넘겨준 것을 두고 검찰은 코링크PE가 우씨에게 이익을 보장하는 이면계약을 맺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를 수사하고 있다. 애초 영어교육 사업을 하던 WFM은 코링크PE에 인수되자마자 2차전지 소재 사업에 뛰어들었다. 문재인 정부는 2차전지 육성을 100대 국정과제로 제시했다.

관련기사

 
우씨는 ‘버닝썬’ 사건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렸던 윤모 총경과 친분이 있는 큐브스 전 대표 정모씨와 함께 활동해 왔다고 한다. WFM은 큐브스에 8억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정씨는 윤 총경을 가수 승리의 동업자인 유인석씨에게 소개해 준 인물이기도 하다. 정씨는 수십억원대 횡령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 오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에 체포됐다. 표면적으론 조 장관 의혹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 검찰 관계자도 “조 장관 사건과 관계없이 기존에 수사하던 사건과 관련해 정씨를 체포한 것이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야권에서는 정씨가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윤 총경과 함께 어깨동무하고 찍은 사진의 촬영자로 보고 있다. 윤 총경은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일 때 민정수석실 소속 행정관으로 일했다. 이 때문에 정씨가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연결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하지만 조 장관은 지난 6일 청문회에서 “민정수석실 회식에서 찍은 사진이며 그 자리엔 외부인이 없었다”고 말했다.
 
김수민·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