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력 떨어진 프로야구, 800만 관중시대 막 내려

KBO리그 800만 관중 시대가 3년 만에 저문다. 16일까지 정규시즌 676경기에 입장한 관중은 총 684만 811명이다. 경기당 평균 1만 120명. 남은 44경기에 44만~45만 명이 입장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올 시즌 총 관중은 728만 명 정도로 예상된다. 시즌 개막 전 10개 구단이 목표로 내세웠던 878만 명에 150만 명이 부족하다.
 
프로야구 관중 추이

프로야구 관중 추이

KBO리그는 지난 2016년 834만 명 관중을 기록, 프로스포츠 사상 처음으로 한 시즌 8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이듬해에는 840만 명으로 사상 최다 관중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807만 명)에도 3년 연속 800만 관중 기록을 이어갔다. 그러나 올해 흥행 성적은 처참하다. 지난해보다 관중이 약 80만 명 빠지면서 3년 만에 700만 명대로 떨어졌다.
 
올해는 100만 관중을 불러모은 구단이 하나도 없다. 관중 1위 SK 와이번스가 92만 696명을 기록하고 있다. 각각 10년과 9년 연속 100만 이상의 관중을 모았던 두산 베어스(89만 2225명)와 LG 트윈스(91만 6945명)도 입장객이 줄었다. 인기 구단 롯데 자이언츠(66만 3137명)와 KIA 타이거즈(65만 8599명)는 성적과 함께 관중 수도 떨어졌다.
 
흥행 부진은 선수들의 경기력이 하락한 데다, 올해는 5강이 일찌감치 결정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고연봉 베테랑 김현수(31·LG)·이대호(37·롯데) 등이 팬서비스를 경시하며 원성을 샀다. 강민호(34·삼성)는 지난 3일 경기 중 잡담을 하다 견제구에 걸려 아웃됐다. 구단과 선수단이 달라지지 않으니 야구계 원로들이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회장 이순철)는 5일 “KBO리그가 외면당하는 상황에서 안일한 플레이를 하는 건 있을 수 없다”며 “프로 선수의 본분을 망각하지 말고 책임감을 느껴 달라”고 강조했다.  
 
야구계 원로인 김인식(72) 전 국가대표팀 감독은 “혜택 받은 선수들이 팬들에게 보답할 줄 알아야 한다”며 선수들을 꾸짖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