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민주당은 싫지만 한국당은 ‘노(No)답’ 프레임에 갇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사태로 무당층이 증가하고 있지만 한국당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데 대해 “한국당은 ‘노(No)답’이다. ‘민주당은 싫지만 한국당은 더 싫다’는 프레임에 갇혀 있다”고 분석했다.

“무당층 흡수 위해 전 정권에 대한 반성 필요”

 
나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무당층의) 지지를 다시 우리에게로 전환하기 위해 전 정권에 대한 우리 당의 반성이 있었느냐에 대한 지속적인 요구가 있는데 (당이) 충분히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당내에는 ‘그렇게 평가되는 것이 지나치다’라고 생각하는 분들을 포함해 다양한 주장이 있지만, 결국은 우리가 잘못한 부분에 대한 반성하는 것으로 시작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와 관련해 반성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답을 내놓기도 했다.
 
구체적으로 무당층을 흡수할 수 있는 전략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정책 제시와 인물 교체를 제시했다.  
 
나 원내대표는 “(반성이) 부족한 부분을 정책적으로 제시할 수 있고, 결국 인물 교체도 필요한 부분”이라며 “앞으로의 공천 과정에서 우리가 해야 하는 키워드는 통합·헌신·개혁으로 결국 보수 통합의 기초가 되어야 한다. 그 속에서 누군가는 헌신과 희생에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 안팎에서 원내지도부 리더십에 대한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에 나 원내대표는 “특별히 언급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기민한 대처가 부족하다는 비판이 나온다는 질문에도 “지난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의원들이 일치단결해 저항의 의사표시를 하지 않았느냐”고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삭발 투쟁에 참여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지 않느냐는 질문에 “삭발을 하라고 하는 분들도 있지만 많은 분이 반대도 하고 있다”며 “삭발을 주저하는 게 아니라 투쟁의 의미를 극대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만큼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