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나경원 자녀 관련 보도 기자 ‘명예훼손’ 혐의 고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최근 나경원 원내대표의 자녀와 관련된 논란을 보도한 기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다고 17일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충분한 해명을 했음에도 방송과 인터넷 기사, SNS를 통해 허위의 사실을 재차 보도한 것에 대해 비방의 목적을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피고발 대상들은 지난 10일부터 13일에 걸쳐 방송 영상과 자막, 인터넷 기사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나 원내대표와 아들을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의 사실을 공공연하게 게시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또 민생경제연구소에 대해서도 무고죄 등으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앞서 민생경제연구소는 나 원내대표가 딸·아들의 입시 과정에서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의 입학 업무를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당은 보도자료에서 “이들이 나 원내대표 딸의 대학입학과 관련해 이미 2년 전 서울중앙지법에서 허위사실로 판시한 내용을 재차 주장하며 나 원내대표를 형사고발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향후 언론중재위원회 제소와 민사소송도 병행할 예정이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0일 아들의 논문 저자 등재 특혜 의혹에 대해 “사실과 다른 물타기성 의혹 제기를 하는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이는 아이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므로 허위사실을 보도할 경우 법적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