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연천서도 돼지열병 의심…확진 후 첫 의심 신고

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소독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소독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전 국내에서 처음으로 경기도 파주시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한데 이어 이날 오후 인접한 경기도 연천군 한 돼지농장에서도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주변 지역으로 퍼진 게 아닌가 하는 우려를 낳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연천군에 따르면 돼지 2100여 마리를 사육하는 연천군 백학면의 한 돼지 농가에서 이날 오후 2시쯤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를 접수했다. 이는 이 날 오전 파주의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돼 확진된 이후 첫 번째 의심 신고 사례다.
  
해당 농장은 어미 돼지 1마리가 폐사하자 의심 신고를 했다. 이에 따라 축산 방역 당국은 해당 농가에서 시료 등을 채취해 정밀검사를 벌이고 있다. 연천군 관계자는 “이 농장은 이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장과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해당 농장 반경 500m 이내에는 이 농장 외에 2개 농가가 돼지 4500여 마리를 사육 중이며, 반경 500m∼3㎞ 이내에는 3개 농가가 8500여 마리를 키우고 있다.

 
한편 17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한 경기도 파주 돼지농장과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이 123곳으로 파악됐다. 경기도는 확진 판정 14일 이내에 해당 농장을 방문한 분변·사료·가축 운반 차량이 다녀가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은 현재까지 모두 123곳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다고도 했다. 도는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에 대해 임상 예찰과 전화 예찰을 병행하고 있다. 또 앞으로 21일간 이동제한 조치를 했다.
 
파주 발생농장 농장주의 가족이 운영하는 파주시 파평면 농장과 법원읍 농장의 돼지를 임상 예찰한 결과에서는 이상 증세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두 농장에서 사육 중인 1500여 마리 돼지는 예방적 차원에서 전량 살처분하기로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에 대한 임상 예찰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연천=전익진·최모란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