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박정희 부정은 역사 부정" 언급 후 "삭발 멋있죠?" 반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박정희 대통령은 굶어 죽는 많은 사람을 먹고살게 만든 사람"이라며 "이것을 부정하는 사람은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제2기 여성정치아카데미 입학식'에서 "남한과 북한을 비교했을 때 우리가 사회주의를 선택했다면 언제 죽을지 모르고 먹고살지도 못하며 인간답지 못한 삶을 살았을지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승만 대통령이 자유민주주의를 국민과 함께 선택함으로써 오늘날이 있었다"고도 했다.
 
이어 "좋은 리더가 나올 때 나라가 행복하고 안전한 사회가 되는 것"이라며 "이 정부가 가는 길은 우리가 꿈꾸는 자유대한민국이 아닌 것 같아서 반드시 막아야겠다는 각오로 삭발투쟁, 장외투쟁, 원내투쟁, 정책투쟁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요구하며 전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한 황 대표는 자신의 머리 스타일을 화제에 올리기도 했다.
 
황 대표는 "제 머리 시원하고 멋있죠"라고 반문하면서 "옛날에 (영화배우) 율 브린너라는 분이 있었는데 누가 더 멋있나. 어제 삭발한 후 첫인사인데 제가 머리가 있었으면 훨씬 더 멋있었을 것"이라고 농담을 건넸다.
 
그러면서 "이 정부가 제멋대로 나라를 운영하면서 하지 말아야 할 일을 하고 국민의 뜻에 반하는 인사 결정을 하면서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난생 처음으로 삭발 투쟁을 하게 됐다"며 "우리 당과 함께 정부 폭정을 막기 위한 모든 투쟁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