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외무성 “EEZ 불법침입 日선박 쫓아냈다”

불법 조업한다는 이유로 북한 어선에 물대포를 쏘는 일본 순시선. [연합뉴스]

불법 조업한다는 이유로 북한 어선에 물대포를 쏘는 일본 순시선. [연합뉴스]

북한 외무성은 지난달 23∼24일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 등 선박들이 북한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침입해 몰아냈다고 밝혔다.  
 
17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외무성 대변인은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지난 8월 23일과 24일 우리의 전속경제수역(배타적경제수역)에 불법침입하였던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과 선박들이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 조치에 의하여 쫓겨났다”고 발표했다.

이어 “외교 경로를 통하여 우리 수역에 대한 침범과 우리 어선들의 어로활동에 대한 방해행위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게 대책을 강구하도록 일본 측에 엄중히 주의를 환기시켰다”며 “우리가 자기 수역에서 일본 측 선박들을 몰아낸 것은 정정당당한 주권행사”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8월 23일과 24일 일본 수산청·해상보안청 선박이 일본의 EEZ 내에 있는 대화퇴(大和堆) 어장 서쪽 해역에서 소총으로 무장한 북한 고속정을 발견했다고 지난 13일 보도했다.
 
대화퇴는 일본 노토(能登)반도에서 북서쪽으로 약 300㎞ 떨어진 황금어장이다. 동해 중앙부에 위치한 해저 지형으로 수심이 얕고 난류와 한류가 교차하는 지점이다.  
 
당시 일본 수산청 단속선은 북한 고속정이 한때 30m까지 단속선에 접근해 위험하다고 판단돼 조업 중이던 여러 척의 일본 어선들을 피하게 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또 북한 고속정의 접근은 단속을 방해할 목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관계를 근거로 북한 관계 선박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베이징 대사관 루트를 통해 엄중 항의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유엔의 대북 제재가 강화된 2017년 이후 많은 북한 어선이 대화퇴에서 불법으로 조업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동해 대화퇴 어장 위치도. [자료 네이버지도]

동해 대화퇴 어장 위치도. [자료 네이버지도]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