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식품부 "경기 연천군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광주 광산구 생명농업과 직원들이 내산동 한 돼지농장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광주 광산구 생명농업과 직원들이 내산동 한 돼지농장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농림축산식품부가 17일 경기도 연천군의 한 돼지 사육 농가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경기도 파주의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데 이은 두 번째 의심 사례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 30분쯤 경기도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폐사한 돼지는 모두 고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질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하지만 돼지는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이다. 아직 백신이나 치료약은 개발되지 않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