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삭발 하라는 사람도 있지만, 많은 분들은 반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끝내도 삭발한 박인숙 의원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끝내도 삭발한 박인숙 의원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한국당 내 삭발 투쟁 참여 여부에 대해 “(삭발) 하라는 의견도 있지만 많은 분들이 반대도 한다”며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17일 오후 열린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삭발 압박을 받고 있지 않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투쟁하는 데 있어서 (삭발을) 주저하는 것이 아니라, 투쟁하고 그것이 가진 의미를 극대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비장함을 표시하기 위해 삭발을 하고 싶은 의원들이 많은 것 같다”며 “이만한 저항이 있다면 청와대는 거기에 대해 숙고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삭발 투쟁에 대해 “조국 장관에 대해 이 정부가 빨리 입장을 정리했었더라면, 문재인 정부의 그간 부정적인 것 중 하나가 국론통합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는데 그런 부분을 바꿀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을 텐데 (분열을) 심화시킨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조 장관 임명에 항의하며 16일 청와대 앞에서 삭발했다. 이어 17일 김문수 전 경기지사, 강효상 한국당 국회의원이 릴레이 삭발에 동참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