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유 대신 매일 커피 5잔 마신 14개월 아기 사연

분유 대신 매일 커피 마신 14개월 인니 아기. [트리뷴뉴스=연합뉴스]

분유 대신 매일 커피 마신 14개월 인니 아기. [트리뷴뉴스=연합뉴스]

인도네시아에서 매일 분유 대신 5잔의 커피를 마시는 아기 사연이 알려져 현지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17일 현지 언론 트리뷴 뉴스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서부에 사는 생후 14개월 된 여아 하디자 하우라는 하루 5잔, 약 1.5ℓ 분량의 커피를 분유 대신 마셔왔다.
 
아기 엄마 아니타는 "분유를 살 돈이 없어서 생후 6개월 때부터 커피를 먹였다"고 말했다.
 
아니타는 남편과 함께 코코넛 껍질 벗기는 일을 한다. 둘이서 열심히 벌면 하루 최대 4만 루피아(약 3000원)를 손에 쥘 수 있다. 하지만 이 또한 작업 물량이 떨어지면 돈을 벌 수 없다고 매체는 전했다.
 
아니타는 "돈을 벌어도 식량을 사기에 부족해 아이 분유 살 여유가 없었다"며 "정부에서 아이를 위해 분유나 다른 것을 준 적은 한 번도 없다"고 주장했다.
 
다행히 하디자는 혼자 걷고 또래들과 활발하게 어울리는 등 건강상태가 양호한 편이다.
 
이 사연을 접한 보건 당국은 아니타의 가정을 방문해 분유와 비스킷을 지급했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커피는 많은 양의 설탕과 카페인을 함유하고 있어서 장기간 섭취하면 아기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