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투이스트 A씨 “정국과 연인 사이 절대 아니야”

방탄소년단(BTS) 정국. [뉴스1]

방탄소년단(BTS) 정국. [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22·본명 전정국)과 열애설에 휩싸였던 타투이스트 A씨가 정국과 연인 사이가 절대 아니라고 부인했다.
 
연인설이 불거졌던 A씨는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정국과 연인 관계가 절대 아니다”라며 “내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도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단지 친한 친구 정도이며 그것 때문에 저와 주변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16일 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소년단 정국의 거제도 목격담이 올라왔다. 한 남성과 여성이 백허그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함께 올라왔으며 게시자는 사진 속 남성이 방탄소년단 정국이라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정국의 열애설이 확산됐고, 사진 속 여성으로 타투이스트 A씨가 지목됐다.
 
이후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며 정국의 열애 사실을 부인했다. 
 
이어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면서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해당 글이 확산하는 과정에서 사진 속 남성이 래퍼 해쉬스완과 머리 스타일이 비슷하다며 ‘해쉬스완 아니냐’는 또 다른 추측이 제기됐다. 이에 해쉬스완은 SNS를 통해 자신이 아니라고 밝혔다. 
 
타투이스트 A씨 입장 전문
정국과의 연인관계는 절대 아닙니다.
지금 돌아다니는 말들과 저를 사칭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까워서 글 올립니다.
무슨 답변을 드리던 믿지않고 스스로들 마음대로 해석하고 더 심한 답글을 들을 게 뻔한 사실이라서 아무 말 안 하고 있었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정국과의 연인관계라던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닙니다.
단지 친한 친구정도이며 그것 때문에 저와 주변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합니다.
이후의 말은 하지않겠습니다.
무시가 절대 아닌 것만 알아주세요.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