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족간 성범죄 매년 증가…가해자 70%는 동거인"

[연합뉴스]

[연합뉴스]

최근 5년간 경찰에 접수된 친족간 성폭력 범죄가 3600여건에 달하며 해마다 접수 건수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병관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친족 간 성범죄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경찰에 접수된 친족간 성범죄는 총 3659건에 달했다. 
 
2014년 624건이었던 친족간 성범죄 접수 건수는 2015년 676건, 2016년 725건, 2017년 776건, 지난해 858건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하루 평균 2.4건이 접수됐다.
 
친족간 성범죄 가해자 중 약 70%는 동거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친족의 범위는 '4촌 이내의 혈족·인척과 동거하는 친족'이다. 
 
김병관 의원은 "친족간 성범죄는 범죄 특성상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경제적 문제 등을 이유로 의존하는 경우가 많아 외부로 드러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실제 접수된 사건보다 훨씬 더 많은 범죄가 발생할 수 있어 조기 발견과 예방을 위한 노력, 피해자 보호 및 가해자 엄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