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어난 아기 성별 비밀에 부친 부모 "성 고정관념 피하려"

[연합뉴스]

[연합뉴스]

성 편견을 피하기 위해 자신의 아기 성별을 주변에 공개하지 않은 영국의 한 부부가 눈길을 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영국 서머싯주 소도시인 케인샴에 사는 제이크 잉글랜드 존(35)과 호빗 험프리(38) 부부는 '성 중립적인'(gender-neutral) 아기를 양육하며 가족에게조차 아이의 성별을 비밀로 하고 있다.  
 
기후변화 단체 회원이기도 한 이 부부는 17개월 된 아기를 성이 드러나지 않도록 '그들'(they)이라는 대명사를 쓴다. 옷을 입힐 때도 여자와 남자아이 옷을 번갈아 선택한다고 매체는 전했다. 
성 중립(gender neutral) 표지판. [AFP=연합뉴스]

성 중립(gender neutral) 표지판. [AFP=연합뉴스]

 
험프리는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9개월간 사회가 아이에게 강요하는 성 편견을 조금이라도 누그러뜨릴 수 있는 방식에 대해 남편과 고민했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주변에 아기가 남자인지 여자인지 이야기하지 않기로 했다"며 "처음에는 당황스러워하거나 이해하지 못했던 가족과 친구들도 지금은 어느 정도 익숙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아기는 매일 아침에는 인형을 가지고 티파티를 하는 것을 좋아하지만 또한 오토바이나 큰 기계들에 매료될 때도 있다"며 "아기가 성과 관계없이 본인만의 온전한 인격체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