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애인체육회 장애인선수 고용 친화기업에 첫 인증식 개최

'일하는 장애인 선수'. 한국 장애인 스포츠 발전을 위한 모범 사례를 기념하는 행사가 열렸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16일 파고다교육그룹 본사에서 장애인선수 고용 친화기업 인증식을 가졌다. 이명호 장애인체육회장과 박경실 파고다 회장, 그리고 파고다에 채용된 김진희, 김대훈 선수를 비롯한 2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장애인체육회는 장애인선수 고용을 통한 취업 활성화와 지속적인 고용 확대를 도모하기 위해 올해부터 ‘장애인 선수 고용 친화기업 인증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장애인체육회와의 장애인 선수 고용관련 업무협약 체결, 2년 연속 1명 이상의 장애인선수 고용을 충족해야 한다. 선정된 기관에는 장애인선수 고용 친화기업 인증서 및 현판을 전달하고 장애인체육회가 직접 기업 이미지 홍보와 주요 행사 초청 등을 통해 협조한다.
 
파고다는 지난 2018년 6월 장애인체육인의 고용 확대 및 안정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어 장애인체육회의 장애인선수 취업지원교육을 이수한 선수 2명[김진희(청각, 태권도), 김대훈(지체, 배드민턴)]을 고용했다. 파고다는 장애유형을 고려해 직무를 배정하고 훈련시간 확보를 위한 유연근무제 등을 실시해 채용된 장애인선수들의 업무 적응을 도왔다.
 
이명호 회장은 “대한장애인체육회의 인증 제도를 통해 보다 많은 기업이 장애인선수 채용에 앞장서기를 기대한다. 채용 후에도 파고다 교육 그룹처럼 장애인선수들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배려 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