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3시간 어깨수술···병원비 본인 부담, 보호자는 유영하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어깨 통증에 따른 수술과 치료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도착한 뒤 휠체어를 타고 VIP 병동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어깨 통증에 따른 수술과 치료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도착한 뒤 휠체어를 타고 VIP 병동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어깨 수술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박 전 대통령의 변론을 맡았던 유영하 변호사가 보호자 역할을 맡고 있다.
 
17일 서울성모병원은 수술 후 브리핑을 열고 박 전 대통령의 수술 경위와 향후 치료 계획을 설명했다.  
병원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왼쪽 팔을 들어 올리기 힘들 정도로 왼쪽 어깨의 통증이 심해 1년 전부터 서울성모병원에서 외래 치료를 받아왔다. 두 차례의 약물치료를 했으나 호전되지 않아 의료진은 수술 치료가 필요하다는 소견서를 작성했다. 주치의인 김양수 정형외과 교수에 따르면 수술 전 박 전 대통령은 통증 때문에 잠을 이루기 어렵고 식사, 옷 갈아입기 등 기본적인 생활에도 지장을 받는 상태였다. 김 교수는 “서울구치소 측과 여러 차례 이야기를 나눴는데 재활치료 기구 반입이 안 된다고 하더라. 특혜를 줄 수 없어 수술 후 입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세미나실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주치의 정형외과 김양수 교수가 수술 관련 브리핑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세미나실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주치의 정형외과 김양수 교수가 수술 관련 브리핑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오전 마취 준비 후 9시 17분에 시작한 수술은 순조롭게 진행돼 10시 30분에 마쳤다. 회복을 마친 박 전 대통령은 낮 12시 30분쯤 입원실로 돌아갔다. 현재는 의식을 찾은 상태다. 18일부터는 일반 환자식과 동일한 식사도 가능하다.  
 
김 교수는 “피부 절개를 최소화하는 관절 내시경 수술을 했다”며 “막상 수술해 보니 MRI로 보던 것보다 더 심각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어깨를 이루는 다섯 개의 힘줄 중 두 개가 파열됐으며 흔히 오십견으로 불리는 동결견, 관절염도 발견됐다.  이어 “어깨 수술은 머리 쪽과 연결되어 있어 통증이 매우 심하다”며 “전신마취 후 수술을 진행했으며 내일까지는 통증을 경감시키는 요법을 같이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대통령의 입원 기간은 최소 2개월에서 더 길어질 수도 있다. 김 교수는 “일상생활이 가능하기까지 3개월이 걸리고 완벽한 재활치료는 6개월이 필요하다”며 “8주간의 재활 치료 후 환자의 상태에 따라 입원 전체 기간이 결정된다”고 말했다. 또 반대편 어깨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김 교수는 “박 전 대통령의 어깨 양쪽이 다 불편한 상황이다. 왼쪽처럼 나쁘지는 않지만, 오른편 어깨도 마찬가지로 안 좋다”며 “경과를 봐야겠지만 환자 10명 중 5명은 한쪽 수술을 받으면 반대편도 수술을 받게 된다.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현재 21층에 있는 VIP실에 여성교도관 2~3명과 함께 머물고 있다. 가장 큰 평수의 병실로 하루 입원비는 327만원이다. 병원 관계자는 “차도에 따라 평수가 조금 작은 다른 VIP 병실로 옮길 수 있다”며 “병원비는 모두 본인 부담”이라고 전했다. 현재 수술 동의서에 보호자로 서명한 유영하 변호사가 병원 측과 병원비에 관해 논의 중이라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그동안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을 유일하게 접견해 왔다.  
 
2017년 3월 31일 구속수감 된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통원 치료를 받아왔다. 2017년 7월에는 발가락 부상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았으며 이후 허리디스크 등 지병으로 외부진료를 받거나 한의사가 구치소를 방문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올해 4월과 이달 초 두 차례에 걸쳐 ‘칼로 살을 베는 듯한 통증’을 호소하며 검찰에 형집행정지 신청을 했으나 모두 불허됐다. 법무부는 두 번째 형집행정지 신청이 불허된 지 이틀 만인 11일 어깨 수술을 위한 입원을 결정했다.  
 
박 전 대통령은 20대 총선 공천개입 혐의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상태다.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는 대법원 판단을 앞두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