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민주당 지도부 예방해 “檢개혁에 최선다할 것…심려끼쳐 죄송”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조국 법무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조국 법무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은 17일 “인사청문 기간, 그 이후에도 국민 여러분과 당 대표님께 많은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하고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이어 “특별히 입장을 밝힐 것은 아니고, 찾아뵙고 말씀을 들으러 왔다”며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 법무·검찰개혁 작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역대 그 누구보다는 혹독한 청문회를 거쳤기 때문에 수고가 많았고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으리라고 생각하는데, 법무·검찰개혁을 이제 시작하는 것이라 생각하고 잘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권력을 상실했던 쪽의 저항이 있으리라고 생각하는데 충분히 잘 설득하고 소통해서 극복해나가야 한다”며 “공직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경중과 선후를 잘 가리고 완급을 잘 가리는 일이고 역시 국민을 바라보고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조 장관은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문희상 국회의장을 차례로 만났다. 이 원내대표는 “개인적으로 오래전부터 조 장관을 가까운 곳에서 지켜봤는데 우리 시대의 과제인 검찰·사법개혁의 적임자는 조 장관이었다”며 “우리 시대 과제인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이번에 반드시 해야 하고, 그것을 가장 잘 해낼 수 있는 적임자는 조국이었다고 신용보증한다”고 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도 아주 각별히 응원과 성원의 말씀을 드리고 큰 기대 전해드린다”며 “이 난관을 돌파하고 반듯하게 걸어나가 맡겨진 소임을 잘 감당하시길 거듭 응원 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조 장관은 “여러모로 부족한 것이 많지만 (검찰개혁)과제를 완수하라는 것이 있어 저에게 무거운 중책을 맡겨주신 것 같다”며 “많은 어려움이 있었고 앞으로도 어려움이 있겠지만 최선을 다해 국민이 말씀하신 과제를 차례차례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가운데)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예방 후 송기헌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가운데)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예방 후 송기헌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진 문 의장 예방은 모두발언 공개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비공개로 이뤄졌다. 조 장관은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유성엽 대표는 오후에 각각 예방할 예정이다. 
 
민주평화당 지도부 예방 일정은 오는 19일 오전 11시로 잡혔다. 조 장관 측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도 예방 일정 조율을 위해 연락 취했으나, 두 정당은 조 장관의 예방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이 대표 예방 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예방 일정도) 다 잡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밖의 각종 의혹에 대한 질의에는 침묵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을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예방을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