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무부, 검찰개혁 추진단 발족…단장 황희석·부단장 이종근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각당 지도부 예방을 위해 국회에 도착, 본청 현관으로 걸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각당 지도부 예방을 위해 국회에 도착, 본청 현관으로 걸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법무부가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등 입법을 지원하고 검찰 직접 수사 축소 등 개혁과제를 추진할 법무부 장관 직속 추진지원단을 발족했다고 17일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황희석(52·사법연수원 31기) 법무부 인권국장을 단장에, 이종근(50·28기) 인천지검 차장검사를 부단장에 임명했다. 검찰개혁추진지원단은 조 장관이 지난 9일 취임 직후 가진 첫 간부회의에서 내린 ‘1호 지시’로 알려져 있다.
 
법무부에 따르면 검찰개혁 추진지원단은 ▶검찰 개혁과제를 선정하고 개혁방안을 마련하며 ▶검찰개혁의 법제화를 지원하고 ▶국민의 인권보호를 위한 수사통제 방안을 마련해 ▶검찰에 대한 법무부의 감독 기능을 실질화하는 방안을 연구하는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주요 개혁 과제로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및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입법 지원, 형사부·공판부 강화 및 우대,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 과거 검찰권 남용사례 재발 방지 방안 등을 선정했다.
 
지원단은 이외에도 감찰제도 개선, 검찰 조직문화 개선,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구성 등을 신속히 추진할 예정이다. 모두 앞서 조 장관이 추진하겠다고 밝힌 내용들이다.
 
조 장관은 지원단 발족과 관련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입각한 검찰개혁을 신속히 추진하여, 누구도 함부로 되돌릴 수 없는 검찰개혁을 마무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검찰개혁 추진지원단은 법무부 장관 직속 기구로서 단장과 부단장을 포함해 인권정책과장, 검사 2명, 사무관 2명 등 총 10여명으로 구성해 검찰개혁 추진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