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업 매출액, 2분기 연속 마이너스…영업이익도 악화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이 2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뉴스1]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이 2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뉴스1]

국내 기업의 매출액이 2분기 연속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다. 영업이익 등 수익성 지표도 악화됐다.  
 
17일 한국은행의 ‘2019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외부감사를 받는 국내 기업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1.1% 줄어들었다. 1분기 –2.4%에 이어 매출액 증가율이 또다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2분기 연속 매출액 감소는 2016년 3분기 이후 처음이다.
 
업종별로는 기계·전지전자 부문 매출이 전년보다 6.9% 감소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업종의 부진이 크게 작용했다. 가구 및 기타(-9.6%), 석유·화학(-3.8%), 목재·종이(-3.7) 업종도 2분기 연속 매출액이 줄었다. 다만 운송장비 업종은 2분기 중 자동차수출이 늘면서 매출액이 비교적 큰 폭으로(8.8%) 증가했다.
 
국내 기업의 매출액 증가율.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국내 기업의 매출액 증가율.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매출액 감소세는 제조업(-1.7%)과 비제조업(-0.3%) 공통의 현상이다. 기업 규모 별로는 대기업(-1.2%)과 중소기업(-0.6%) 모두 2분기 연속 매출액이 하락했다.
 
성장성뿐 아니라 기업의 수익성도 악화됐다. 영업이익을 매출액으로 나눈 매출액영업이익률이 5.2%로 지난해 동기(7.7%)보다 하락했다. 비제조업(5.0→4.8%)보다 제조업(9.5→5.5%)의 하락 폭이 컸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반도체 가격이 2분기 26.5% 하락했고 석유제품 정제마진이 감소했기(배럴당 6→3.5달러)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이 줄어들면서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비율인 이자보상비율도 줄어들었다. 2분기 국내기업의 이자보상비율은 481.34%로 전년 동기(765.69%)보다 크게 떨어졌다.  
 
안정성 지표 중 부채비율은 전 분기보다 하락했지만(86.7→83.5%) 차입금의존도는 높아졌다(22.8→24.1%). 한은 관계자는 “부채비율이 낮아진 건 4월 배당금 지급, 법인세 납부 등 계절적 요인”이라며 “저금리로 발행여건이 좋아지면서 회사채 발행이 늘어나면서 차입금의존도는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은행의 기업경영분석은 외부감사 대상인 1만9884개 기업 중 3764곳을 표본 조사해 추계한 결과다. 외부감사 대상이 아닌 중소기업까지 포함한 전체 국내 기업 중 매출액 기준으로 3분의 2 정도를 포괄한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