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국군의날 기념식은 대구 공군기지서…"F-35A 참가"

한국 공군의 F-35A 1호기 [방위사업청 제공]

한국 공군의 F-35A 1호기 [방위사업청 제공]

제71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가 10월 1일 오전 대구 공군기지에서 열린다고 17일 국방부가 밝혔다.
 
대구 공군기지는 우리나라 영공방어의 핵심 작전기지로 우리 공군의 주축인 F-15K를 운용한다. 국방부는 2017년부터 국군의 날 기념행사 장소를 군의 상징성을 고려해 정해왔다. 2017년에는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지난해에는 전쟁기념관에서 행사를 열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국군의 날 행사는 국민과 함께하는 '강한국군'을 주제로 열린다. 이번 기념식은 각군 기수단과 사관생도가 참가한 가운데 국민의례, 훈·표창 수여, 기념사, 기념영상, 공중전력 기동, 블랙이글 축하비행 순서로 진행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는 F-15K와 함께 청주기지에 도입되고 있는 최첨단 스텔스기 F-35A, 항공통제기(피스아이), 육군의 아파치 공격헬기, 해군 작전헬기 등도 등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어떠한 전방위적 위협에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강한 국군'의 모습을 보여주면서도, 대비태세 유지에 문제가 없도록 대규모 병력과 장비를 동원한 전시성 시범 등은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2018년 10월 1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청와대 페이스북]

2018년 10월 1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청와대 페이스북]

2018년 10월 1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미래전투수행 체계 시연이 펼쳐지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년 10월 1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미래전투수행 체계 시연이 펼쳐지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또 육·해·공군을 대표하는 핵심 전력과 공중자산을 현시하고 소개하면서 첨단 과학군으로 '혁신하는 국군'의 위용을 드러낸다는 게 국방부의 계획이다.
 
국방부는 이번 행사에 대구·경북지역 학생과 시민 약 2300여명을 초청한다.
 
국방부는 행사 당일과 예행연습이 진행되는 24일부터 30일까지 대구 공군기지 주변에서 항공기 기동 등으로 인한 소음 발생이 예상된다며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