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슈IS] '정국 사진 맞다' 해쉬스완, 괜한 곤혹..정국 측 "루머·CCTV 유출 법적대응"



논란의 사진은 방탄소년단 정국이 맞았다. 루머에 대해선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래퍼 해쉬스완은 괜한 곤혹을 치렀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엔 정국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올라왔다. 남성이 뒤에서 여성을 안고 있는 모습이다. 이와 관련 사진 속 남성과 의상과 헤어스타일이 유사하다는 점에서 거제도 여행을 한 정국이 아니냐는 추측이 돌았다. 더불어 정국 열애설도 제기됐다. 네티즌들은 추측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는 주장이 불거졌다.

이에 해쉬스완은 SNS에 '저 아니다.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는 글을 관련 캡처사진과 올렸다. 네티즌들의 쏟아지는 질문에 대답을 했을 뿐인데 일부 네티즌들이 이를 두고도 질타하고 각종 비난과 조롱 글을 DM으로 보내자 해쉬스완은 괴로움을 호소했다. 해쉬스완은 '열일곱살 이후로 트위터 안 했다. 너네가 그냥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고 했잖아. 이딴 이야기까지 봐야 하냐'라고 했다. 또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고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측은 해당 사진과 관련된 루머와 유출 경로에 대해 법적 대응하기로 했다. 17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이어 "멤버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며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또한 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