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軍, '드론 테러' 막는 레이저 대공무기 개발…"2023년까지 완료"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이 무인기(드론)의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된 가운데 군 당국이 17일 드론을 잡는 '한국형 스타워즈'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방위사업청은 17일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 개발 사업에 올해부터 약 880억원을 투자해 2023년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전력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그동안 연구해온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향후 전투기 및 위성까지 요격 가능하도록 성능을 향상한다는 계획이다.
 
레이저 대공무기는 광섬유에서 생성된 광원 레이저를 표적에 직접 쏴 무력화시키는 신개념 무기체계로, 근거리에서 소형 무인기와 멀티콥터 등을 정밀타격할 수 있다.
 
눈에 보이지 않고 소음이 없을 뿐 아니라 별도의 탄 없이도 전기만 공급되면 운용이 가능하다. 1회 발사 비용도 약 2000원에 불과하다.
레이저대공무기(Block-Ⅰ) 형상도. [방위사업청 제공]

레이저대공무기(Block-Ⅰ) 형상도. [방위사업청 제공]

 
국방과학연구소는 그간 핵심기술 연구를 통해 출력 향상을 위한 레이저빔 결합 및 추적·조준 기술을 연구해 왔다. 이런 기술을 기반으로 착수하는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 개발 사업은 올해부터 약 880억 원을 투자해 2023년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전력화를 추진한다.
 
군 당국은 앞으로 '진화적 개발 전략 개념'을 도입해 전투기 및 위성까지 요격할 수 있도록 성능을 지속해서 향상해 나갈 예정이다. 이 때문에 일명 '한국형 스타워즈' 사업으로 불린다.
 
진화적 개발 전략 개념은 무기체계 개발 때 기술의 개발 및 확보 시기와 개발 위험도를 고려해 작전 운용 성능의 목표치를 분할하는 것이다. 동일한 개발 단계를 2회 이상 반복 적용해 최종적으로 개발을 완료하는 전략이다.
 
방위사업청 송창준 유도무기사업부장은 "레이저 대공무기 사업은 전 세계적으로 전력화한 국가가 아직 존재하지 않는 레이저 무기체계를 진화적 개발 전략을 도입해 도전적으로 연구·개발하는 사업"이라고 밝혔다.
 
그는 "개발이 완료되면 적 소형무인기 및 멀티콥터에 대한 대응 능력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국방과학기술 역시 한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