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멋진 칵테일 이름 잭콕, 한국에선 쓸 수 없다, 왜?

기자
김대영 사진 김대영

[더,오래] 김대영의 위스키 읽어주는 남자(34) 

 
교복을 벗고 자유로운 삶에 푹 빠져있던 스무 살. 친구들과 밤새도록 술 마시다 도돌이표를 만나 처음으로 돌아가는 게 일상이던 시절, 재수해서 한 살 많은 동기 누나를 좋아하게 됐다. 기회를 봐서 단둘이 만날 궁리만 하다가 틈새를 발견하고 재빠르게 던진 한마디.
 
“누나, 오늘 밤 한잔할래요?”
 
요즘이야 분위기 좋은 술집도 알고, bar라도 가면 되지만, 스무 살이 아는 술집이라곤 학교 앞 호프뿐. 단골 호프집에 가면 앉던 자리에만 앉게 되는 기현상 속에 익숙한 생맥주를 시키려던 찰나, 눈에 들어온 메뉴판 속 술이 잭콕이었다. 왠지 잭콕 마시는 모습을 보여주면, 그녀가 나를 어리게만 보지 않게 될 거라 생각했다.
 
“전 요즘 잭콕만 마셔요. 여기 오면 이거 한 잔은 꼭 마셔야겠더라고요.”
 

bar에서 주문한 잭콕. [사진 김대영]

 

웨스턴 바 유행과 함께 한 잭콕의 인기

 
요즘은 위스키 음료로 하이볼이 유행이지만, 2000년대는 잭콕의 시대였다. 이 시절에 술 좀 마셨다는 사람이라면, 잭콕에 대한 추억 하나쯤 없는 게 이상하다. 당시 ‘웨스턴 바’라는 게 도심에 우후죽순 생겼고, 여기에서 가장 싸면서 누구나 마시기 편한 술이 바로 잭콕이었다. 잭콕이 일반 호프집으로 건너가선 가장 비싼 술대접을 받기도 했다.
 
잭콕은 테네시 위스키 잭다니엘스(Jack Daniel’s)에 코카콜라(Coca-Cola)를 섞은 것이다. 잭다니엘스는 미국 테네시 주에서 생산되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아메리칸 위스키다. ‘차콜멜로잉(Charcoal Mellowing)’이라고 하는 사탕나무단풍 숯에 위스키 스피릿을 여과시키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이 과정에서 유독한 푸젤유 성분이 제거되고, 독특한 달콤한 향과 부드러움이 더해진다. 바비큐를 즐기는 미국인들에게 잭다니엘스는 썩 어울리는 술이었다. 마찬가지로 고기와 어울리던 콜라를 곁들이다, 잭다니엘스와 섞으면서 잭콕이 생겨났다는 설이 있다.
 

차콜멜로잉통으로 한 방울씩 떨어지는 잭다니엘스 위스키 스피릿. [사진 브라운 포맨]

 

한국에선 잭콕을 잭콕이라 부를 수 없다?

 
그런데 엄밀하게 따지면, 한국에선 잭콕을 잭콕이라 부를 수 없다. 미국에선 코카콜라사와 협업을 통해 ‘잭다니엘스’에 ‘코크’가 붙는다. 그러나 한국을 비롯한 외국에선 ‘잭콕’이라는 단어 라이선스 사용이 불가능하다. 그래서 만들어진 브랜드가 ‘잭 다니엘스 앤 콜라(Jack Daniel’s & Cola)’. 줄여서 ‘잭콜’이라 할 수도 있겠지만, 역시 ‘잭콕’이라는 너무나도 유명한 단어보다는 입에 덜 붙는 느낌이다.
 

북미, 유럽 및 호주 지역에서 판매되고 있는 잭다니엘스 앤 콜라 RTD 캔. [사진 브라운 포맨]

 

콜라도 진화한다, 코카콜라 ‘시그니쳐 믹서’

 
잭콕의 일부로 달콤한 맛을 내는 데 불과했던 콜라. 하지만 콜라도 한층 진화했다. 영국 코카콜라는 지난 6월, ‘시그니쳐 믹서(Signature Mixers)’를 발매했다. 세계 유수의 바텐더들과 협력해 만든 ‘스모키(smoky)’, ‘스파이시(spicy)’, ‘허벌(herbal)’, ‘우디(woody)’ 등 네 가지 맛 믹서다. 이 믹서들은 콜라 맛과 함께 각각의 맛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위스키, 럼, 데킬라 등에 섞었을 때, 기존 콜라보다 훨씬 풍부한 맛과 향을 낸다고 한다.
 

영국 코카콜라가 발매한 시그니쳐 믹서 4종. 클래식한 보틀 디자인이 눈에 띈다. [사진 영국 코카콜라]

 
책장 한쪽에는 늘 잭다니엘스가 있고, 대형마트에 가면 콜라를 한 박스씩 사오곤 한다. 언제든지 잭콕을 만들어 먹을 수 있게 준비해놓는 셈이다. 이제 누군가에게 어른스러워 보이려고 잭콕을 마시진 않는다. 하지만 달콤한 잭콕을 마시다 보면, 스무 살의 달달하던 사랑이 떠오르는 건 나뿐일까.
 
김대영 중앙일보 일본비즈팀 과장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