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문] BTS 정국 열애설에 불똥 튄 해쉬스완 "지친다" 호소

방탄소년단(BTS) 정국(왼쪽), 래퍼 해쉬스완. [뉴스1,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방탄소년단(BTS) 정국(왼쪽), 래퍼 해쉬스완. [뉴스1,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의 거제도 열애설에 의도치 않게 곤욕을 치르고 있는 래퍼 해쉬스완이 지친 심경을 토로했다.
 
17일 오전 해쉬스완은 자신의 SNS에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며 일부 팬들에게 조롱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너넨 너네 일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할게"라며 "좀 지친다. 솔직히 나 잘못 없거든 진짜. 난 내가 화가 난다는 게 화가 나. 내 자신한테. 그러니까 그냥 아무것도 하지 말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 봤다. 응원해주는 사람, 미안해하는 사람, '아니면 말고' 하는 사람. 사람사는 방식 다양하더라"라며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고"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네티즌은 거제도에서 정국을 목격했다고 주장하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한 남성과 여성이 백허그하고 있는 모습이 들어 있었다.
 
해당 사진과 함께 정국이 열애설에 휩싸이자 일부 네티즌들은 사진 속 인물이 정국이 아닌 래퍼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다. 의혹이 커지자 해쉬스완은 자신의 SNS에 문제가 된 사진을 올린 뒤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해명한 뒤 곧 글을 삭제했다.
 
이후 해쉬스완은 정국의 팬으로 추정되는 네티즌들이 "정국과 닮은 꼴이라고 가사 쓰지 말라"며 자신을 향해 쓴 글들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캡처해 올리며 "진짜 역겹다"라며 "토할 것 같아"라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해쉬스완이 SNS에 올린 글 [전문]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
 
다 봤어. 해시태그해서 응원해주는 사람, 잘못한 거 없는데 본인이 미안해하는 사람. 이렇게 된 거 그냥 덮어 씌우자고 하는 사람, 아니면 말고 하는 사람, 그 외 등등. 
 
진짜 사람사는 방식 다양하더라. 트위터로 이름 태그해서라도 미안하다는 표현해준 사람들, 인스타 DM으로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쓰지 말라고 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고.
 
다 알아. 어차피 이거 퍼나르면서 내가 생각하지도 못한 이유로 비웃음거리 만드는 사람들도 있을 거라는 거.
 
그러니까 그만하자고. 너넨 너네 일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할게. 어느 날 너네 쓰는 음원사이트에 보이면 반가워하기라도 해줘. 
 
좀 지친다. 솔직히 나 잘못 없거든 진짜. 난 내가 화가 난다는 게 화가 나. 내 자신한테. 그러니까 그냥 아무것도 하지 말자. 우리 전부 다, 제발.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