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섬 수몰돼 영해 줄어들라” 우려에 낙도 DB 구축 추진

지난 5월 촬영된 일본 북부 홋카이도 북쪽의 작은 섬 에산베하나키타코지마 주변 모습. 이 섬이 침식돼 수면 밑으로 사라졌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월 촬영된 일본 북부 홋카이도 북쪽의 작은 섬 에산베하나키타코지마 주변 모습. 이 섬이 침식돼 수면 밑으로 사라졌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섬이 수몰돼 영해가 줄어드는 우려가 현실화되자 각 부처가 가진 국경 지역 낙도 관련 정보를 모아 새로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이 16일 보도했다. 대상이 되는 낙도는 모두 484개로, 독도나 러시아와의 영토 분쟁 지역인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은 제외됐다.

 
통신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 사람이 살지 않는 낙도의 해안부가 모르는 사이 파도에 침식돼 영해가 좁아지는 사태를 막기 위해 일본 정부가 올해 안에 DB 구축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가 낙도 조사에 열을 올리는 것은 작년 북부 홋카이도(北海道) 북쪽의 작은 섬 에산베 하나키타코지마(エサンベ 鼻北小島)가 침식돼 수면 밑으로 사라졌다는 지적이 나온 게 계기가 됐다.
 
국경 지역의 낙도가 물 밑으로 사라지면 영해와 배타적경제수역(EEZ) 축소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까닭에 일본 정부는 뒤늦게 이 섬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내각부와 해상보안청이 주도해 낙도의 명칭과 위치 등의 기본 정보를 비롯해 인공위성과 항공 촬영, 현지 조사 등으로 얻은 화상 데이터를 모을 계획이다.
 
이렇게 모은 자료는 지난 4월 구축한 해양 관련 정보 웹사이트 '해양상황표시 시스템'을 통해 일반에 공개될 방침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