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조카 측 “정경심 돈 받아 코링크PE 설립했다”

검찰 조사를 마친 조국 법무장관의 5촌 조카가 16일 오전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뉴스1]

검찰 조사를 마친 조국 법무장관의 5촌 조카가 16일 오전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가 조 장관의 아내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게서 받은 돈으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를 설립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 장관은 앞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그의 일가가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인 코링크PE에 대해 “이번에 알았다”고 말했다. 또 정 교수가 지난달 중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와 통화한 의혹도 포착됐다.
 

법원, 5촌 조카 구속영장 발부
조국, 청문회땐 “코링크 몰랐다”
정경심, 조카와 지난달 통화 의혹
정 교수 내달 18일 첫 재판 열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조씨의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 조씨 측은 “코링크PE 설립 자금이 조 장관 부인인 정 교수로부터 나왔다”고 인정했다. 조씨는 지난달 조 장관의 인사검증 과정에서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불거지자 필리핀으로 출국했다가 14일 귀국해 체포됐다.  
 
이날 법원은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적용된 혐의는 자본시장법 위반과 횡령·배임, 증거인멸 교사다. 임민성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코링크PE 전·현직 관계자들의 진술과 금융 내역 등을 토대로 정 교수의 자금으로 코링크PE가 만들어진 정황을 일찌감치 파악했다고 한다. 다만 조씨 측은 “2016년 2월 코링크PE 설립 당시 조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이 아닌 서울대 교수 신분이었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조 장관은 지난 6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코링크라는 이름 자체를 이번에 알게 됐다”며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사실을 몰랐다”고 여러 번 말했다. 또 조 장관은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5촌 조카의 권유로 사모펀드에 투자했을 뿐이고 운용 내용은 모른다”고 해명했다.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2017년 8월 공개된 재산등록 자료에 따르면 정 교수는 8억원을 다른 사람에게 빌려줬다(사인 간 채권)고 신고했다. 이 중 5억원은 2016년 코링크PE 설립 직전 정 교수가 조씨의 부인인 이모씨에게 빌려준 돈이다. 조씨는 그의 아내를 통해 이 돈을 코링크PE 설립 당시 대주주인 김모씨에게 전달했다. 다시 말해 김씨는 조 장관의 부인이 5촌 조카에게 준 돈으로 코링크PE를 설립한 것이다. 코링크PE의 초기 설립자금은 2억5000만원이다.
 
정 교수가 신고한 사인 간 채권 8억원 중 5촌 조카 측에 건넨 5억원을 제외한 나머지 3억원은 정 교수의 동생(56)에게 갔다. 검찰은 정 교수가 동생에게 빌려준 3억원도 코링크PE 투자에 이용됐다고 의심하고 있다. 조 장관의 처남인 정씨는 2017년 3월 코링크PE의 액면가 1만원짜리 주식 250주를 주당 200만원에 사들였다. 정 교수는 정씨에게 3억원을 송금하며 입출금 표시에 코링크PE로 추정되는 ‘KoLiEq’라고 적었다. 검찰은 정 교수가 동생의 이름으로 차명 투자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15일 정 교수의 동생을 소환조사했다. 법조계에서는 정 교수가 코링크PE의 설립자금을 댔다는 진술이 나온 만큼 회사 지분을 차명으로 보유했다면 조 장관은 공직자윤리법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사문서 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정 교수의 첫 재판은 다음달 18일 열린다. 담당 재판부는 서울중앙지법 형사29부(부장판사 강성수)다. 정 교수는 자신이 재직하는 동양대에서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