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심 상가서 긴팔원숭이 난동…50대 여성 찰과상

경기 광주 상가서 포획된 긴팔원숭이. [연합뉴스]

경기 광주 상가서 포획된 긴팔원숭이. [연합뉴스]

 
경기도 광주시 한 상가에 갑자기 나타난 긴팔원숭이의 난동으로 50대 여성이 찰과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16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15일 오후 4시 35분 광주시 초월읍의 한 상가에서 긴팔원숭이 1마리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시청 당직실에 접수됐다.
 
이 원숭이는 상가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난동을 부렸고 이 과정에서 50대 여성이 무릎 쪽에 찰과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았다.
 
긴팔원숭이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가 쏜 마취총에 포획돼 일단 인근 동물원에 인계됐다.
 
해당 원숭이는 같은 건물에 사는 주민이 수년 전 분양 받아 키워온 것으로 스스로 문을 열고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