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00만원 주워 신고했지만 주인 안 나타나…결국 습득자에게

구로경찰서에서 감사장을 받은 시민 박동진씨. [사진 구로경찰서]

구로경찰서에서 감사장을 받은 시민 박동진씨. [사진 구로경찰서]

서울 구로경찰서가 길에서 주운 현금 700만원을 경찰에 신고한 시민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구에 사는 인터넷 설치 기사 박동진(44) 씨는 지난 3월 13일 구로구 구로4동 경로당 앞 도로에 떨어져 있던 현금 뭉치 763만원을 주운 뒤 "주인을 찾아달라"며 경찰서에 신고했다.
 
박씨에게서 현금을 전달받은 경찰은 습득물 보관 기관인 6개월 동안 소유자를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끝내 찾지 못했다.
 
분실 금액은 습득물 보관 기간에 주인을 찾지 못하면 습득자에게 돌아간다.
 
박씨는 이날 습득 금액에서 세금 22%를 뗀 595만여원을 받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