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김정은에 “조건 없는 대화” 또 제안

아제 신조 일본총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뉴시스]

아제 신조 일본총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뉴시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6일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조건을 달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마주 보겠다”며 북일 정상회담 개최 의지를 재차 표명했다.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 집회에 참석해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일본이 주체적으로 노력하지 않으면 안 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내일은 평양에서 북일 정상회담(2002년 9월 17일)이 열린 지 17년 되는 날”이라면서 “납치 피해자 가족은 물론 납치 피해자들도 나이가 들고 있어서 한순간이 시급하다”라고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는 “(지난달)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납치 문제를 해결해 가겠다는 일본의 입장에 대해 모든 참가국으로부터 지지와 이해를 얻었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가 이달 중순 개각 이후 북일 정상회담 개최 의욕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일본 정부의 회담 제안에 “낯가죽이 두껍다” 는 등 일관되게 부정적 입장을 밝혀왔다.
 
이런 가운데 북일 관계 개선에 힘써온 가네마루 신(金丸信) 전 자민당 부총재 차남 가네마루 신고(金丸信吾)를 대표로 하는 일본 인사 60여 명이 4박 5일간의 일정으로 14일 방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