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펀드 운용사 코링크도, 정경심 돈으로 설립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조 장관의 아내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에게서 받은 돈으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를 설립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조 장관 측이 코링크PE의 설립에서부터 관여했다고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조 장관은  앞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그의 일가가 14억원을 투자한 코링크PE에 대해 “이번에 알았다”고 말했다.  
 

5촌 조카 "조 장관 부인 돈으로 사모펀드사 설립"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조씨의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조씨측은 “코링크PE 설립 자금이 조 장관 부인인 정 교수로부터 나왔다”고 인정했다. 조씨는 지난달 조 장관의 인사검증 과정에서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불거지자 필리핀으로 출국했다가 14일 귀국했다. 조씨는 코링크PE를 설립한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어 사모펀드 관련 논란을 풀 ‘키맨’으로 불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코링크PE 전‧현직 관계자들의 진술과 금융내역 등을 토대로 정 교수의 자금으로 코링크PE가 만들어진 정황을 일찌감치 파악했다고 한다. 검찰 조사와 영장심사에서 조씨가 이를 모두 인정하면서 검찰 수사가 정 교수를 향해가고 있다. 다만 조씨측은 “2016년 2월 코링크PE 설립 당시 조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도 아닌 서울대 교수 신분이었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열흘 전 조국 "코링크 이름 이번에 알았다" 

조 장관은 지난 6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코링크 이름 자체를 이번에 알게 됐다”며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사실을 몰랐다”고 여러 번 말했다. 또 조 장관은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5촌 조카의 권유로 사모펀드에 투자를 했을 뿐이고 운용내용은 모른다”고 해명한 바 있다.  
 
조 장관이 2017년 청와대 민정수석 당시 신고한 재산 등록 자료에 따르면 정 교수는 8억원을 다른 사람에게 빌려줬다고 신고했다. 이 중 5억원은 코링크PE 설립 직전 정 교수가 조씨의 부인인 이모씨에게 빌려준 돈이다. 조씨는 그의 아내를 통해 이 돈을 코링크PE 설립 당시 대주주인 김모씨에게 전달했다. 다시 말해 김씨는 조 장관의 부인이 5촌 조카에게 준 돈으로 코링크PE를 설립한 것이다. 코링크PE의 초기 설립 자금은 2억5000만원이다.
 

검찰, 공직자윤리법 위반 의혹 조사 

검찰은 정 교수가 그의 동생에게 빌려준 3억원도 코링크PE 투자에 이용됐다고 의심하고 있다. 조 장관의 처남인 정씨는 2017년 3월 코링크PE의 액면가 만원짜리 주식 250주를 1주당 200만원에 사들였다. 정 교수는 정씨에게 3억원을 송금하며 입출금 표시에 코링크PE로 추정되는 ‘KoLiEq'라고 적었다. 검찰은 정 교수가 동생의 이름으로 차명 투자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15일 정씨를 소환 조사했다.
 
정 교수가 코링크PE가 인수한 업체인 WFM으로부터 지난 6월까지 7개월 동안 매달 200만원을 받기도 했다. 법조계에서는 정 교수가 코링크PE의 설립자금을 댔다는 진술이 나온 만큼 그가 사모펀드의 운용상황을 알았다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장관은 공직자윤리법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추후 정 교수를 조사해 이 같은 내용을 확인할 방침이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