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모펀드 운용사 내부문건 보니…"처남, 투자사에 1만주"



[앵커]

"5촌 조카, 대표 역할"…5촌조카·처남 '깊숙한 개입 흔적'



앞서 보신 것처럼 검찰 수사는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투자한 사모펀드를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정 교수는 가족 재산과 함께 자신의 동생을 통해 이 펀드에 차명 투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조 장관과 정 교수 측은 그동안 이 '가족 펀드'가 어떻게 운용되고, 어디에 투자했는지도 모르는 '블라인드 펀드'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저희 탐사팀이 해당 펀드 운용사 내부 문건을 입수했습니다. 그런데 정경심 씨의 동생이 이 펀드의 투자 회사에 직접 돈을 넣었고 1만주 이상을 보유한 주주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펀드를 소개해준 것에 불과하다는 5촌 조카도 해당 펀드 운용사의 실제 대표였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먼저 이태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와 처남 정모 씨가 사모펀드에 14억 원을 투자한 것은 2017년 7월 31일입니다. 



조 장관이 민정수석이 된 후 두 달 뒤입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지난 2일) : 집안에 있는 사람(5촌 조카)에게 물을 수밖에 없겠죠. 그래서 그 펀드에 넣었고 그 펀드가 어디에 투자했는지, 어떻게 운영되는지는 알 수가 없습니다.]



취재진이 입수한 해당 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내부 문건입니다.



조 장관 5촌 조카인 조범동 씨 이름이 사내 연락망 가장 위에 있습니다.



외부에 CEO로 알려진 이상훈 코링크PE 대표보다 더 위입니다.



휴가계획서에는 대표 서명란이 2개가 있습니다.



[펀드 관계자 : 임직원 모두가 조범동 대표님한테 보고를 올렸기 때문에 저는 자연스럽게 그분이 대표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소개를 해준 것에 불과하다는 5촌 조카가 실제 대표인 것입니다.



조 장관 측은 해당 펀드가 어디에 투자를 하는지 알수가 없는 블라인드 펀드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하지만, 대주주인 조 장관 처남 정모 씨가 해당 펀드 투자처에 직접 돈을 넣은 정황도 포착됩니다.



정씨가 자신이 가진 WFM 주식 1만3000주의 의결권을 코링크 임원에게 위임한다는 문건입니다.



WFM은 정 교수가 자문료 형식으로 월 200만 원을 받아 논란이 제기된 회사.



정씨가 가진 주식 지분율은 낮지만 1,2대 주주와 함께 의결권이 위임된 만큼 관련 가치가 더 높다는 의심도 제기됩니다.



정씨와 펀드 운용사의 수상한 거래도 포착됩니다.



2017년 2월, 정씨는 코링크 주식 250주를 액면가 200배인 5억 원에 사들입니다.



그런데 이듬해 이 주식을 코링크 임원 2명에게 팔고, 이들은 다시 웰스씨앤티에 5억 원에 되팝니다.



웰스씨앤티는 정 교수와 동생 정씨가 투자한 블루코어밸류업펀드가 대주주입니다.



해당 거래를 통해 투자금 5억원은 웰스씨앤티로 넘기고, 정씨와 코링크의 직접적인 연결고리는 사라졌습니다. 



[정태원/변호사 : 자본시장법은 펀드에 투자한 사람들은 운용에 관여하지 말라는 거예요. 왜 그런가 하면 투자한 사람들의 이해관계가 다르잖아요. 그런데 이름을 다른 사람으로 돌려놓고 실질적으로 운영에 관여했다고 한다면 그 위반이 되는 거죠.]



  ▶ WFM 위임장 https://bit.ly/2lSPWO5

  ▶ '블루' 운용현황 보고서 https://bit.ly/2kOqitr

  ▶ 주식매매계약서 ① https://bit.ly/2kLCATt

  ▶ 주식매매계약서 ② https://bit.ly/2kjwqtv

  ▶ 현금수령증 및 주식인수증 https://bit.ly/2kA03ah

JTBC 핫클릭

'사모펀드 의혹' 조국 5촌 조카 구속영장…검찰 수사 분수령 '알권리' 균형 이룬다지만…법무부 '모든 사건 비공개' 추진 조국 5촌 조카 체포 이틀 만에 구속영장…수사 전망은? "민생 먼저" "조국 사퇴"…정기국회 앞 여야 '샅바싸움' 조국 5촌 조카 귀국 배경은…펀드 의혹 어떤 열쇠 쥐었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