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퍼펙트맨' 조진웅 "동생役 김민석 내가 추천, 또 망하면 안만날 것"



조진웅이 두 작품 연속 호흡을 맞추고 있는 김민석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16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퍼펙트맨(용수 감독)' 언론시사회에서 진선규, 김민석과 호흡을 맞춘데 대해 "일단 진선규는 너무 착하다. 너무 너무 착하다. 변함없는 선한 성격에 배신감 느껴질 정도다"고 말했다.
 
조진웅은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던 친구고, 어떻게 살고 연기해왔는지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더 대단하게 느껴진다"고 전했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에 이어 '퍼펙트맨'에서도 만난 김민석에 대해서는 "민석이는 '광대들'을 통해 처음 만났고, 그 때 좋은 기억이 있어 '퍼펙트맨' 동생 역에 추천했다"고 깜짝 고백했다.
 
김민석은 이번 영화에 우정출연으로 이름을 올렸고, 조진웅과 티격태격 형제로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자아낸다.
 
조진웅은 "사실 생긴 것도 다르고, 덩치도 다른데 같이 연기를 해보고 싶더라. 그래서 추천했다"며 "근데 이번에도 안 되면 이제 안 만나려고 한다"고 밝혀 좌중을 폭소케 했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흥행에 실패했다.
 
'퍼펙트맨'은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인생 반전 코미디 영화다. 내달 2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 박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