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광훈 목사, ‘은행법위반·사문서위조’ 무혐의 결론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오종택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오종택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은행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16일 검찰과 교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4일 은행법 위반, 사문서 위조 혐의를 받는 전 목사에 대해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불기소 처분 결론을 내렸다.
 
전 목사는 지난 2014년 한국 교회 빚을 탕감하고 목회자 처우를 개선한다는 명목으로 ‘한국교회선교은행 주식회사’를 설립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인가 없이 ‘은행’이라는 상호를 사용해 은행법을 위반한 혐의로 지난 4월 고발됐다. 
 
또 한기총 대표회장에 출마할 당시 소속 교단 경력증명서 등을 위조해 제출했다는 의혹으로도 고발됐다. 검찰은 이 사건을 서울 혜화경찰서에 내려보냈다.
 
경찰은 고발인과 전 목사 측을 조사하고 관련 자료를 살펴본 뒤 전 목사의 혐의를 입증하기 어렵다고 보고 지난달 말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한편 한기총 조사위원회가 지난 7월 사기, 공금착복 및 유용 혐의 등으로 전 목사를 고발한 사건은 현재 경찰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다.
 
조사위는 전 목사가 올해 2월 한기총 대표회장에 취임한 이후로 수차례에 걸쳐 한기총 이름으로 행사를 하면서 후원계좌 대부분을 전 목사가 총재(대표)로 있는 단체나 개인 계좌로 돌려놓고 후원금을 빼돌렸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