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문운전면허증 오늘부터 발급… 영국·호주 등 '33개국 통용'

영문병기 운전면허증 시안. [사진 도로교통공단]

영문병기 운전면허증 시안. [사진 도로교통공단]

국제 운전면허증 없이도 운전이 가능한 영문 운전면허증이 16일부터 발급된다. 영문 운전면허증을 발급받으면 별도 절차 없이 영국과 호주, 싱가포르, 캐나다 등 33개국에서 운전이 가능하다.  
 
경찰청은 이날부터 “뒷면에 영문으로 면허 정보가 적힌 운전면허증을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발급한다”고 밝혔다.  
 
영문 운전면허증 뒷면에는 성명과 생년월일, 면허번호, 운전 가능한 차종 등 면허정보가 영문으로 인쇄된다. 앞면은 기존과 동일한 형태다.
 
그동안 한국인이 해외에서 운전하기 위해서는 출국 전 국제 운전면허증을 발급받거나 출국 후 한국대사관에서 운전면허증에 대한 번역공증서를 받아야 했다.  
 
영문 운전면허증을 발급받더라도 여권은 반드시 소지해야 한다.
 
경찰청은 “나라마다 영문 운전면허증 사용 기간이나 요건이 다를 수 있으므로 출국 전 확인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영문 운전면허증은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서 발급할 수 있다. 신청을 위해서는 신분증명서와 사진, 수수료 1만원(적성검사 시 1만5000원)을 내야 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