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리치지 말라"“It’s my style" 강경화·김현종 영어싸움 전말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달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에티오피아 정상회담 전 통화하고 있다. 그 앞은 강경화 외교장관. [연합뉴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달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에티오피아 정상회담 전 통화하고 있다. 그 앞은 강경화 외교장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영어로 언쟁을 벌인 적이 있다고 16일 사실상 인정했다.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4월 대통령 순방 때 김 차장과 다툰 적 있냐. 말미엔 영어로 싸웠다는 말도 있지 않은가”고 묻자 강 장관은 “부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과 김 차장 사이 언쟁은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국 순방 때 벌어졌다고 한다. 사건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대신해 순방 일정을 진두지휘한 김 차장이 외교부가 작성한 문건의 수준을 지적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장이 외교부 직원들에게 언성을 높이자 강 장관이 “우리 직원들에게 소리치지 말라”고 맞받아쳤다는 것이다. 우리말로 하다 막판엔 둘 다 영어로 다퉜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김 차장이 “It’s my style(이게 내 방식이다)”이란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이 김 차장과 갈등을 공개적인 자리에서 인정한 것을 두고 외교가에선 이례적인 일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그만큼 아직도 둘 사이 감정의 골이 깊은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김 차장이 외교부 업무에 개입하는 일이 잦아지며 둘의 갈등의 소지가 더 커졌다는 후문이다. 지난 7월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가 방한했을 때 김 차장이 스틸웰 차관보와 외교부 청사에서 면담한 것을 두고도 강 장관이 불쾌함을 느꼈다고 한다. 정진석 의원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김 차장 성격이 독특하다 보니 외교부 직원들이 그를 보는 분위기가 나쁘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외통위 전체회의에선 강 장관이 김 차장에 대한 감정의 앙금을 드러낸 것처럼 보이는 순간도 있었다. 정 의원이 “요즘 외교부 외교관들 사이에서 강 장관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다고 한다. 왜인 줄 아느냐? 후임 장관으로 김 차장이 올까 봐 그런다고 한다”고 말하자, 강 장관은 웃었다.
 
정 의원은 이어 “김 차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 본부장을 했었고, 그 이후에 대기업에서 취직한 것 같은데 그 대기업(삼성전자) 쪽 얘기가 별로 안 좋다. 김 차장이 거기서 좀 사고를 친 것 같다”고 주장했다. 또 “(김 차장이) 여러모로 국가이익을 수호해야 할 고위공직자의 자격이 있는 인물인지 매우 의문”이라고도 했다. 정 의원이 “특별히 할 말 있느냐”고 묻자 강 장관은 “동료 고위공직자에 대해서 제가 공식적으로 말씀을 드리는 것이…”이라고 답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