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黃대표 삭발 직전 “염려·걱정…재고해달라”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삭발을 감행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삭발을 재고해달라’는 의견을 황 대표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황 대표가 삭발한 직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가 끝나자마자 강기정 정무수석을 불러 황 대표 삭발과 관련해 염려와 걱정의 말씀을 전달했고, 강 수석이 (삭발 현장으로 직접 가서) 황 대표를 만나 이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강 수석은 삭발식 직전 청와대 앞에서 황 대표를 만나 “삭발에 대한 재고를 요청드린다”는 문 대통령 뜻과 함께 이런 메시지를 전달했다. 그러나 황 대표는 “조국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는 답변만 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고 대변인은 ‘황 대표 삭발에 대한 대통령과 청와대의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엔 “(대통령이) 그에 대한 말씀은 없었다”고 말한 뒤 “민생현안이 무척 많은데 이런 것을 그냥 두는 게 아니라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서로가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언급했다.
 
이날 황 대표는 “저의 투쟁에서 결단코 물러서지 않겠다.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라며 삭발을 감행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 국민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그리고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 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며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