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月5만원’ 임대주택 살며 마세라티·레인지로버 타는 일부 입주자들

마세라티(왼쪽)·레인지로버. [사진 각사 홈페이지]

마세라티(왼쪽)·레인지로버. [사진 각사 홈페이지]

월세 5만~10만원 가량을 내는 영구임대주택 입주자들 중 일부 주민이 고가의 외제차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언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전국 영구임대주택 입주자가 보유하고 있는 외제차는 총 510대 달했다. 이 중 고가차량 등록제한 기준 금액(2499만원)을 초과하는 차량은 69대였다.
 
일부 입주자는 차량가액이 7835만원인 레인지로버 스포츠(출시가 약 1억3080만원)를 보유하고 있었고 또다른 입주자는 차량가액이 7209만원인 마세라티(약 1억740만원)를 소유하고 있었다. 해당 차량들은 신차 출시가 기준 등록제한 상한액의 약 4~5배 수준이었다.  
 
송 의원에 따르면 영구임대 주택의 경우 고가차량 등록제한 기준을 초과하더라도 1회에 한해 재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기존 임차인의 경우 3회까지 유예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고가차량 보유자에 대한 거주 제한은 2023년 7월이 돼야 본격적인 효과가 나온다.  
 
LH공사의 영구임대주택의 임대료는 월 5만~10만원으로, 임대 거주 기간은 최소 2년·최대 50년이다.
 
송 의원은 “영구임대주택은 가장 취약한 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국가 재정을 투입하는 사업으로, 2만명이 넘는 영구임대주택 대기자가 있는 상황에서 고가의 차량을 보유하고 있는 거주자들에 대한 적절성을 검토하고 재발방지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